거꾸로된 역사, 새로운 시작

2019년, 대한민국을 다시 태어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불안한 북한과의 관계, 경제적 불황, 영세 기업들의 낙후 등으로 자존심 상하며 국민들은 암울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찰나, 오랜 역사의 흔적이 현재에서부터 1000년 뒤에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낸다는 믿을 수 없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소식에 국민들은 큰 관심을 가지고 각종 매체에서 이야기가 퍼졌다. 얼마나 많은 것이 바뀔까, 이전 대한민국의 역사와는 무슨 차이가 있는가, 등등 다양한 궁금증과 기대가 대한민국을 뒤덮었다. 그러나 이 소식은 정부나 단체에서 모두 침묵을 지켜야만 한다는 조건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이 소식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었다. 오랜 역사의 비밀이 현재에까지 이르렀다는 것만으로도 국민들은 감격을 느끼며 자신들의 역사에 대한 관심을 새롭게 불러일으켰다.

그렇게 대한민국 건국 1000년을 맞이해 대한민국의 역사를 새롭게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이전 대한민국의 역사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창조적인 시도와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혁신적인 변화가 대담하게 일어난 것이다.

다양한 역사적 사건이 발생하며 대한민국은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려고 한다. 일제강점기를 끝내고 한복판 땅 속에 깔린 세월탑에서 하나의 심장을 찾아낸 것부터 시작되었다. 이 심장은 대한민국 건국 1000년을 맞이해 새롭게 이루어진 연구에서 얻어진 것이었다. 이 심장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유전자가 되어 국민들은 허튼 소리를 떠나 새로운 역사를 쓸 준비를 시작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위험과 도전을 맞이하게 된다. 북한의 남쪽 침공, 경제적으로도 부진한 상황, 그리고 자신들이 구축한 새로운 대한민국 자신의 충성도와 진정한 지성을 찾아가는 모험이 중요한 문제가 된다.

그러나 국민들은 자신들이 구축한 대한민국에 대한 미래를 믿는다. 작가는 이번 소설 속에 대한민국의 다양한 모습을 녹여내며 국민들이 이루어낸 혁신적인 변화와 위험과 도전을 통해 큰 진보를 이룩해 나가는 모습을 묘사할 것이다. 이 소설은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이야기가 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