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의 불길

한가운데에 큰 불길이 타오르고 있었다. 그 불길에 다양한 사람들이 몰려들어 불타는 것을 바라보며 서 있었다. 그 중 한 여인은 어둠 속에서 미안한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이옥선이었다. 그녀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지도자들 중 한 명이었다. 그녀는 빨강 셔츠에 흰색치마를 입고, 흰색 모자를 쓰고 있었다. 그녀는 불타는 이 집이 한스타운 미술관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그곳에는 자신의 작품도 들어있었다.

이옥선은 작가였으며, 작품은 대한민국 독립운동을 주제로 하고 있었다. 그녀는 자신의 작품을 이곳에서 보관하며, 광복의 기념으로 전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난, 그녀의 모두를 놀라게 할 사건이 일어 났다. 동독 소련군으로부터 남한이 탈환되고, 북한이 분단되기 시작한 그날, 한스타운 미술관은 대미전에서 일어난 불상사로 전체가 타내려버렸다.

이옥선 또한 불상사로 위험에 처했다. 옥외에서 기도하면서, 가슴 속에서 항상 느껴왔던 대한민국 독립의 분방한 욕구가 불타고 있었다. 이것은 이옥선이 이르면 이루어질 것이라고 믿었던 꿈이었다. 그러나 그 믿음은 소용이 없었다.

그녀는 고통스러움이 이 세상에서 운명처럼 짙게 깔려있는 것처럼 느낄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녀는 계속해서 자신의 작품을 쓰며, 대한민국 독립의 꿈을 밝게 남겨놓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는 대한민국 독립당의 부당 착취로 인해 결국 그룹에서 나가야 했다는 후문을 들었다. 그녀는 분노와 슬픔으로 가득 차는 맘으로, 자신이 한 일을 빠르게 잊어버릴 수 없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리고 그녀는 다시 한 번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 그녀는 이번 미션에서, 비밀리에 대한민국의 독립을 쫓는 활동을 복구하는 임무를 받았다.

그녀는 그녀의 작품을 통해, 독립과 전쟁의 경험과 그들의 영광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보았다. 이제는 더 이상 현장에서 싸우지 않았다. 그녀는 자신의 어린 시절과 이제의 삶을 통합시키는 힘을 획득하였다.

그녀는 그녀가 할 수 있는 일의 많음을 알아차리고, 그 일을 해냈다. 그녀는 당당하였고, 마지막으로, 민족의 것이라는 것을 되새기는 끈기를 계속 가져갔다.

그리고 그녀는 모든 것이 과거였다고 생각했다. 더 이상 독립운동이나 전쟁의 가능성은 없다고 믿어졌다.

하지만 그녀는 그녀의 작품이 살아난 것을 보면서,이 종말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녀는 나무의 생명을 엔트로피에서 발견하는 것으로, 새로운 민족 운동의 다짐을 한다.

그녀의 작품을 통해 우리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두드러진 연속성과 모든 사건들이 경고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더 그 이상의 사실도, 우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바라보며, 얻는 것이 있겠지만 단순히 그것만은 아니다. 그것은 우리가 공존하며, 세상이 광복 되는 것으로 또 한 번 돌아 간다는 믿음을 다지는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