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에게서 빛나는 미소

나는 로맨스 소설 작가였다. 수년간 이 분야에서 살아남고 성공해왔지만, 어느 순간부터 내 이야기들은 모두 지루해 보였다. 그냥 괴상한 감정에 대한 반사이야기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나는 이번에는 새로운 주인공을 만들어보기로 마음먹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내가 보고 있던 카페에서 연하남이 일어나려 하자 넘어지고 말았다. 그 연하남은 몹시 손상을 입어 내가 긴급으로 병원으로 데려갔다. 내가 그 연하남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할 얘기가 없을까 하며 그에게 말을 걸었다. 그래서 나는 그에게 다른 이별 이야기가 아닌 새로운 이야기를 새기려고 했다. 그래서 나는 그와 함께 새로운 이야기를 써내려 가기 시작했다.

“저의 이름은 조지입니다.” – 그녀가 말했다.

“안녕하세요, 조지씨. 나는 로빈입니다.” – 나는 대답했다.

조지는 매우 착하고 따뜻한 사람이었다. 그녀는 매우 끈기 있게 일을 하는 대학교수로 그녀에게 선생님으로서 많은 것을 배울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나는 그녀와 함께 도시 밖으로 나가며 조용한 바다에서 마주법을 연습하기 시작했다. 그 친구처럼 여겨지던 그였지만, 나에게는 이제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나에게는 이미 그녀와 다른 계획이 있었다. 나는 그녀를 내가 쓰는 이야기 속으로 끌어들이는 것이었다. 미리 작성한 내용에 따르면, 나는 꿈에서 그녀와 마주했을 것으로 보인다. 깊은 운명과 열정을 가진 연인으로써, 이들은 수많은 시련과 어려움을 함께 겪겠지만 결국 서로를 간직할 것이다. 나는 마침내 이 새로운 이야기 속으로 끌어들였다.

하지만, 이 인생에서 가장 큰 난제는 무엇일까? 나의 이야기는 결국 돌려져야 할 일이많다. 작가로서 나는 이제 어떤 이야기를 쓸까? 나는 그녀의 선생님 또는 그녀가 직면해야 할 문제에 대해 작성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 내야 했다. 나는 그녀의 문제 속으로 빠져들었다.

“조지씨, 전 다른 말이 있습니다. 이해해 주세요. 이 새로운 이야기가 끝날 때, 전 그저 당신의 생각을 창조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는 것을 알게 됐을 뿐이에요.” – 나는 이런 말로 조지에게 물었다.

조지는 나에게 크게 웃으며 대답했다. “이해합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어떤 종류의 비극이 아니라 미소로 끝나야 합니다. 난 앞으로 당신을 위한 좋은 이야기를 제안할 거예요!”

조지는 공격적인 유혹을 거절하는 주인공으로 더 인상적으로 보였다. 그녀와 나는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를 이해하고, 이제 다른 방식으로 대화하며 마음을 열었다. 우리는 작가와 소설 속 등장인물이 아닌, 실제 인간으로 만난 것처럼 느껴졌다.

그리고 나서 우리는 서로에게 사랑을 표현했다. 뜨거운 괴로움과 경외심과 함께, 우리는 서로를 완벽한 연인으로 받아들였다. 그리고 그 순간,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

결국, 나는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었다. 그리고 그것은 내가 지금까지 써본 것 중에 가장 놀라운 결과를 가져왔다. 이 새로운 이야기는 사랑을 찾는 모든 이들에게 희망과 인내를 기울어 주는 것 같았다.

그녀와 함께 떠나는 이야기는 끝이 없을 것 같았다. 그러나, 내가 이 작품을 완료하고자 하는 이유는, 나는를 끌어모으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 작품을 마무리하는 것은 나에게 큰 성취감을 줬다.

이렇게 내가 쓴 새로운 이야기는, 새로운 시작을 찾고 싶은 이들에게 행복과 에너지를 주는 것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