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 사이에서

“그들은 서로를 처음 본 순간부터 서로에게 이끌려졌다. 한 번 만난 뒤로 떨리는 가슴과 손발이 맞지 않던 순간들은 스쳐 지나갔고, 그들은 서로가 무엇을 원하는지 몰랐다. 그러나 그들의 마음은 이미 서로를 지정한 것일까?”

송기준이라는 대학생은 어려운 가정 환경 때문에 시간과 돈이 많이 부족하다. 그의 학비와 동생의 생활비, 부모님의 병원비까지 모두 부담하면서도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그의 하루하루는 스트레스와 힘이 가득하다. 그렇게 다가오는 학생회의 행사 날, 송기준은 하나뿐인 형수와 함께 행사를 참석하려고 한다. 형수는 생각보다 매력적이고, 그의 얼굴은 신선하고 맘에 든다. 그리고 그인 이승우야말로 송기준의 숨겨진 마음속의 나의 추억을 되살리게 했다.

이승우는 송기준보다 1학년이 선배에 맞이할 만큼 늙은 나이지만, 그의 얼굴에는 어른스러움과 또다른 매력이 담겨져 있다. 그의 눈은 깊어보였으며, 송기준에게는 낯설메라도 기분좋은 떨림을 안겨준다. 그리고 그녀는 송기준에게 자신의 감정을 말하지 않고, 그냥 그의 곁에 머물며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일어난 일들은 점점 더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 어떤 불안한 분위기가 온전하게 그들의 곁으로 퍼져나갈 것이고, 그들은 발걸음을 멈추지 않으면서도 서로의 눈빛이 부딪히는 놀라운 순간, 그들은 슬쩍 서로를 바라보고 있을 것이다.

“그들 사이에서”는 두 남자의 시간이 어떻게 발전할지, 그리고 그들의 마음이 어디로 가는지, 둘이 하나되기 위한 방법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이 책은 블록버스터 소설, 드라마, 영화 등에서 볼 수 있는 조금 격식적인 영화보다 더 딥한 스토리로, 두 남자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보여줍니다. 이 책은 내면에서부터 살아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매우 사랑스럽고, 동시에 슬픈 이야기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