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여명

그녀는 창밖으로 바라보는 것 같았다. 그녀 눈에는 가슴 편한 풍경이 있다. 비바람이 한창이겠다. 그 무언가, 그녀의 마음을 설명할 만한 느낌이었다.

그러나 그 느낌은 계속해서 움츠러들었다. 그녀의 마음 속에서 마치 어두운 구름이 달려들듯 말이다. 그녀는 화를 참고, 조용한 방에 자신을 가두었다.

하지만 그녀의 마음은 여전히 자유롭지 않았고, 밖에서 달려드는 비와 바람 소리는 마치 그녀의 내면과 접목되어 들린다.

사실, 그녀는 여전히 그것을 못 잊고 있었다. 그녀는 어렸을 때 누군가를 좋아했었다. 그리고 그녀는 그 사람이 나쁜 여자와 돌아다닌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 사람은 그녀를 버렸다. 먼지가 되었다.

그러나 대체 누가 가장 나쁜 사람일까? 혹시 그녀의 누명을 쥐고 있는 사람은 그녀 자신이었을까?

그녀의 씁쓸한 마음이 겹겹이 쌓인 채, 그녀는 그 순간 제대로 이해되지 않는 감정을 느꼈다. 그녀는 또 다시 그녀 자신과 마주 봐야 했다.

그리고 그녀는 긴 밤이 시작되어 지금까지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프란시스는 늘 대담하고 탐욕스러운 성격으로 유명했다. 그녀는 항상 자신이 원하는 대로 나아가는 것으로 자랑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진짜로 망설일 시간이었다.

그녀는 용기를냈다. 그녀는 다가가고 싶었다. 그녀는 더 이상 지긋지긋한 생활을 하고 싶지 않았다.

프란시스는 기다렸다. 그녀는 그 배신자와 다시 만날 수 있을까? 혹시 그 배신자는 이젠 그녀를 더 이상 알아차리지 못할까?

그리고, 그녀는 마침내 그녀의 기도가 된 그 남자와 마주쳤다. 하지만 그남자는 이전과는 다르게 차갑고 딱딱한 모습으로 그녀를 대하고 있었다.

그리고 더욱 더 조용해진 프란시스의 마음viol과 그녀의 남자는 달리고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슬픔과 분노, 실망과 모질렀음이 담긴 마음으로 그녀를 떠나보냈다. 그리고 프란시스는 마치 이상한 꿈에서 깨어나는 것처럼 느꼈다.

그러면서도, 다시 일어날 것이다. 당신은 항상 다시 일어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