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의 고요한 속삭임

이야기는 박사향의 새로운 집에서 벌어지는 공포 이야기입니다. 박사향은 평범한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집을 찾았습니다. 그녀의 신혼남인 민준이와 함께 옆집을 통해 이사를 했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집에서 박사향은 이상한 기운이 느껴지기 시작합니다. 일어나는 시간이 아니었음에도 자꾸 알람은 울렸고, 벽에 그림자가 나타나곤 했습니다.

어느 날, 박사향은 그림자가 나타나면서 흰색 페인트로 작은 문자를 적었다는 것을 발견합니다. 그녀는 조심스레 그 문자를 읽어봅니다. 그리고에 이끌리듯이 그림자가 가리키는 곳으로 가 봅니다. 그곳에서 그녀는 그림자가 담긴 방을 발견하게 됩니다.

방에 들어서자마자, 박사향은 그림자가 자신을 끌어당기는 것으로 느껴집니다. 그녀는 이상한 물체들과 함께 방 안에서 혼자 남게 됩니다. 그림자가 옆에서 속삭인다는 것을 느꼈을 때, 그녀는 자신이 방에 갇혀있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방에 있는 것들은 점점 더 끔찍한 모습을 띠기 시작합니다. 박사향은 민준을 부르지만 응답이 없습니다. 그녀는 더 이상 방을 빠져나올 수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림자들은 그녀를 끌어당기며, 담아내려고 합니다. 방 안에서는 고통스러운 소리가 울리며, 박사향은 때로는 이상한 장난감들이 부딪치는 소리 등 여러 가지 이상한 소리와 함께 그림자들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박사향은 그루트라는 남성과 함께 구출을 시도합니다. 그러나, 그녀가 맡은 일이 더 많았기 때문에 이 일을 처리하는 것은 매우 어려웠습니다. 마지막까지, 그녀는 그림자들과 싸워 그들을 용서함으로써 자신의 생명을 구하게 됩니다.

끝에서는 그녀는 자신의 새로운 집으로 돌아와, 자신이 겪은 모든 일을 기록하기 시작합니다. 이제 더 이상의 소리는 들리지 않지만, 박사향은 그것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