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끝에 서 있는 사람

이야기

나는 기억을 잃은 사람이다. 내 이름도 기억나지 않고, 어디서 왔는지, 왜 이곳에 있는지도 기억이 안난다. 그저 이 도시에서 떠돌이 삶을 살고 있다.

어느 날, 파커라는 남자가 나를 찾아왔다. 그는 나를 기억한다며 이곳에 왔다. 하지만 나는 그를 기억하지 못했다. 그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왜 나를 찾고 있는지 난감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의 말에 따르면, 나는 미스터리한 사건의 주인공이었다. 파커와 함께 나는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일들을 추적하며, 실종된 여성의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녀는 나와 같이 기억을 잃어버린 상태로 사라진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어느새 나는 그 여성과 관련된 다양한 단서들을 모으며 실종된 그녀를 찾기 시작한다. 그리고 이상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나는 이 사건의 배후에 심장을 가진 “그들” 이라는 미스터리한 조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들은 누군가를 제어하며, 도시의 기억을 조작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들의 정체가 무엇인지 밝혀내기 위해선, 파커와 나의 기억을 되찾아야 했다. 그러나 그 기억들은 죽어가고 있었고, 우리는 이들의 위협적인 추격들과 숨은 그들의 의도와 싸워야 했다.

하지만, 이익과 복지 위주의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 아무리 생각해도 이 미스터리한 사건에 연관되어 일어나는 자발적인 현상에 대해 무언가 이유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우리는 계속해서 그들을 추적하며, 나의 기억과 함께 나의 이야기를 마무리 짓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우리는 “그들”의 교활한 일로부터 도시가 안전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 힘을 보탤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