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남은 의미는 너무나 커 / The Value Left in Me is Too Great

시간은 빠르게 지나가고, 그 동안의 추억은 차곡차곡 쌓여갔다. 하지만 그 추억 중 가장 많은 것은 의미 없는 것처럼 느껴졌다.

그동안 얼마나 많은 기억들이 내게 쌓여왔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깊숙이 간직하고 있는 것은 바로 첫사랑의 추억이었다.

그의 향기, 그의 미소, 그의 목소리… 단순한 추억일 뿐이지만, 그것들이 내게는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었다. 그리고 그 추억은 점점 더 내 안에 깊이 박혀갔다.

그런데 어느 날,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통금령을 내린 마을에서 긴 시간을 보내던 그는 갑자기 돌아왔다. 그리고 내 앞에 나타나자, 모든 추억이 다시 살아난 것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그의 모습은 달랐다. 예전처럼 밝고 즐거운 그의 모습이 사라지고, 내게 무관심한 태도를 취하기 시작했다.

그 이유를 별로 궁금해하지는 않았다. 내 방법으로 그에게 다가가려고 하고, 그의 마음을 다시 조금씩 움직이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그의 마음은 점점 더 멀어져갔고, 나는 결국 프랑스로 여행을 떠나게 되었다.

그러나 나는 결코 그를 잊을 수 없었다. 머릿속에서 그의 모습이 사라지지 않았고, 내 맘속에서도 그의 얼굴과 목소리가 한참을 지배했다.

하지만 결국 그는 없어졌고, 내게 남은 것은 추억뿐이었다. 그 추억은 내게는 너무나 큰 가치를 지니고 있었다.

그리고 나는 다시 그 추억을 되새기며, 그것을 바탕으로 새로운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내가 써내린 그 이야기는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