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인가의 마지막 날

강력반의 형사로 일하면서, 수많은 범죄와 미스터리를 해결해 온 주인공 마이크는 그동안 해결하지 못한 단 하나의 사건이 계속해서 머리를 쓰게 만든다.

그 사건은 그의 친한 친구, 벤과의 충돌로부터 시작됐다. 벤은 천재적인 두뇌를 가진 인물이었고, 마이크와 함께 범죄를 해결해 왔다. 하지만 벤이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진 이후, 마이크는 벤이 범한 범죄와 그의 사라진 이유에 대해 알아낼 수 없었다.

마이크는 다양한 추적 방법을 시도했지만, 벤의 흔적도 찾을 수 없었다. 마이크는 벤이 사라진 후,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이해할 수 없게 되었고 이는 그동안 쌓아온 범죄 해결 능력을 떨어뜨리게 만들었다.

그러던 어느날, 마이크는 벤의 사라진 이유에 대한 새로운 단서를 발견했다. 그 단서는 벤의 행적의 종점이었다.

마이크는 그 단서를 추적하며, 벤을 찾아나섰고 그것이 마이크의 목숨을 걸고 펼쳐진 숨 막히는 추적전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그 둘 사이의 관계는 본격적인 진행에서 역전을 맞이했다.

어느날, 벤이 마이크에게 전해달린 메시지는 ‘누구인가의 마지막날까지 기다려라. 그 날까지 결판이 난다.’였다. 이 시간부터 마이크는 벤을 찾아나선 뒤, 그의 목숨을 걸고 벤의 사라진 이유와 검정빛 범죄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마이크는 새로운 단서를 토대로 추적을 이어갔고, 희생자와 가해자 – 누구를 믿어야 할지 확실하지 않았던 이들에게 물음표를 던지기 시작했다.

사건의 본격적인 진행과 맞물려, 불의와 배신, 위협과 협박이 마이크를 둘러싸며, 그를 한발짝도 떨어지지 못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마이크는 계속해서 진실을 찾아나갔고, 그것이 그의 인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이어졌다.

락하트치는 마이크를 위해 벤의 사건의 결말에 도달하면서, 얼마나 많은 미스터리가 마이크를 둘러싸고 있었는지를 깨닫게 되지만, 이를 극복하면서 벤의 이야기를 완성할 수 있었다.

눈물과 고통을 안고, 마이크는 벤에 대한 진실을 찾아 결말을 맞이한 뒤 이제는 새로운 맹원을 찾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 위에 남겨진 질문과 미정색 그림자는 계속해서 마이크의 머리속을 떠나지 않았다. 이제는 다른 도전과 새로운 미스터리를 향해 여정을 떠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