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순간

나는 항상 두 남자의 사랑 이야기를 써왔다. 그러나 내 안에는 늘 한 남자와의 애정이 끈질기게 내내 간직해왔다. 그의 이름은 정우였다.

정우는 내 대학교 시절 친구이며, 당시 학과 동기였다. 그의 눈동자로 나를 바라볼 때마다 가슴이 쿵쾅거렸다. 나는 알았다. 처음부터 정우가 나를 좋아했다는 것을, 그렇지만 감추고 있을 뿐이었다.

우리는 학교 공간에서 수없이 연습하고, 함께 조별과제를 해내며, 밤늦게까지 공부하는 모습이 오로지 둘만의 것처럼 느껴졌다. 내 재수 없는 것은, 정우가 나를 좋아한다는 사실은 알면서도 나 스스로도 그를 좋아한다는 것을 못 견디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게 생각만 하다가 대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으로 옮겼다. 그리고 오랜만에 전화를 했다. 그녀가 한 남자와 함께 살고 있는 것을 알게 되어 너무 충격을 받았다. 그날 이후, 우리는 서로 연락을 끊었고, 나는 다른 남자들과 사귀기 시작했다. 그러나 모든 관계는 허전하게 느껴졌다.

어느 날, 우연하게 축제에서 다시 만나게 되었다. 그녀는 더욱 더 아름답고 섹시해졌다. 그녀의 옆에 있던 남자는 지적이고 멋졌다. 그러나 나는 그 남자에게 전혀 관심이 없었다. 대신, 나는 여전히 정우에 대해 생각했다.

지난 밤 이후, 나는 다시 정우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내가 정우를 좋아했음을 깨달았고, 그리고 우리의 성적인 마음이 서로 좋아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나는 지금 다른 사람과 함께하는 중이다.

모든 것이 복잡해졌다. 나는 어떻게 해야 할까? 나와 정우의 관계는 무엇일까? 그리고 이제 뭐가 될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