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아름다웠던 그 날

우리는 이름 모를 이야기 속 주인공들처럼 만나게 되었다. 그 날, 당신은 입을 다물지 않을 수 없는 아름다움으로 나를 매혹했다. 처음 봤지만 마치 예전부터 서로를 알았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날부터 서로에게 빠져들었다.

처음에는 서로의 마음을 아는 일 없이 서로의 옆자리를 함께 하며 책을 읽었다. 내게는 나와 같은 사람인 줄 알았는데, 지금의 나는 그 결론을 바꾸었다. 당신은 나와 다르고 빛나는 존재였다.

지금도 당신이 생각나게 된다. 내 마음은 어디든지 당신과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 차 있다. 그렇게 여유있게 당신과 함께 있을 때마다, 마치 무언가를 잃어버린 기분이 든다.

우리의 사랑은 그 누구도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나는 이제 당신과 함께하고 싶다. 우리의 이야기는 이제 시작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