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빠른 세상의 결말

21세기 초반, 인류는 기술적인 발전과 함께 더욱 빠른 세상을 살아가고 있었다. 하지만, 이러한 발전은 인류의 삶에서 발생하는 많은 문제점들을 이끌어냈다. 인간과 기술의 균형을 찾지 못하던 사회는, 결국 자신의 문제점들로 망가져갔고, 마침내 멸망했다.

이 거대한 문제에 대처하고자 인류는 기술적인 발전을 가속화시키고, 다양한 혁신적인 발상을 이용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에 나섰다. 전 세계적인 인공지능(AI) 네트워크는 인간의 지식을 초월하고, 인간처럼 아이디어를 갖고, 시장 수요에 근거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었다. 이는 인간과 기술 모두의 가능성을 한층 확장시키며, 삶의 각 영역에서 혁신적인 혜택을 제공했다.

하지만, 이러한 발전은 정치적인 악영향과 커지는 갈등을 일으켰고, 자본주의로 인한 경제불균형을 야기했다. 이러한 인류의 분열을 이용하여 발전한 일부 그룹들은 지구를 재건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나서자다. 이들은 최첨단 기술과 놀라운 인간적 통찰력을 통해 새로운 경제 체제를 구축하고, 더 안정적인 사회를 건설하기로 결심했다.

몇 년 뒤, 이러한 그룹은 새로운 세상을 위한 자신들만의 나라를 건설하기 시작했다. 이 나라는 기존 세계의 권력과 질서를 누르며, 인류는 새로운 희망을 향해 나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러한 희망이 상쾌하게 이어지진 않았다.

그들은 자신들만의 기술과 내재적인 인간적 욕구를 추구하기 시작했다. 이 때문에 이들은 거대한 불행과 사건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았다. 인간의 삶을 제어하는 위험한 기술과 사람들의 인식과 감정을 조작하는 전문가들은 결국 인류의 패배로 이어졌다.

어떠한 복수도 기존 연대도 태양계 멸망에 이르게 된 그들만의 나라, “블랙 마우스”는 자신들의 권력에 도전하는 자들을 삭제하는 방법을 찾아냈다. 그리고 이를 이를 실현하기 위한 테러작전을 계획했다.

이와 같은 고전적인 SF 이야기를 통해,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문제들을 사건으로 그려내고, 인간과 기술의 균형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다. 이 소설을 통해 인간과 기계가 공존하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고자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