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이별, 우연의 재회

그는 대학교 시절에 만난 첫사랑과 헤어진 지 벌써 10년이 지나가고 있었다. 그동안 많은 여성들과도 사귀어 보았지만, 언제나 그에게는 그녀의 그림자가 따라다녔다. 어쩌면 아직도 그녀를 잊을 수 없는 이유는, 그가 그녀를 붙잡지 않고 그녀를 보내준 이별이 너무 갑작스럽고 예상치 못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어느 날, 기묘한 우연으로 그는 그녀를 다시 만나게 된다. 그녀는 이젠 복잡한 형태의 외과 수술을 하고 있는 외과의사로, 여전히 그럴싸한 단 정의 넘치는 모습이나 윤기는 그 시절의 그녀 그대로였다. 그녀 또한 그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그림자와 맞서 싸우며 맘에 깊이 쓰고 있었다.

그는 그녀를 다시 사랑하게 되고, 이는 곧 그녀의 이전 남자친구와의 이별과 그녀의 직장과 가족 문제 등과 같은새로운 문제를 야기하는데, 이것은 어려운 삶의 선택과 복잡한 과정을 거쳐 마침내 해결될 것이다.

이번 소설은 그 분리와 재회의 모호함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며, 그 순간에서 그들이 어떠한 결정을 내릴지 예측할 수 없을 것이다. 엿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는 그 둘의 이야기를 청취하게 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