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사의 계절

그들은 천년에 걸쳐 이어져 온 왕위의 계승에 의해 자연스럽게 인간과 마법의 세계가 나뉘어져 살아가고 있었다. 인간들은 철저하게 마법 사용을 금지 시켜, 자신들이 불어넣은 제도와 일삼으며 살아가고 있었고, 마법사들은 자신들의 마력과 지식을 이용해 숨어서 살아가고 있었다.

어느 날, 봄바람이 부는 사방에서 처음으로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느낀 인간들은 이를 신비한 현상이라 생각하며 마법사들의 존재와 연관된다는 상상을 하게 된다. 동시에 여름을 맞이해, 일부 인간들은 호수에서 마법사들의 모임을 목격하게 된다. 이를 계기로, 인간들은 자신들의 꽃잎처럼 아름다운 계절에서 마법사들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고, 이를 계기로 양쪽 세계는 서로의 존재를 인정하게 된다.

앞서 이뤄진 움직임과 관련하여, 인간과 마법의 세계들이 이제부터 서로더 많은 타격을 받게 될 것임을 예측했으며, 나아가 자연의 전체적인 생태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임을 알아차린다. 인간들은 그동안의 지식과 선행시…

(작가는 중간에 끊내고 다시 쓰기로 결정했습니다.)

하루 종일 작업을 한 후에야 작가는 머릿속에서 펼쳐진 이야기의 전체 구조를 구상해낸다. “마법사의 계절”이란 제목으로, 작가는 판타지 소설의 형식을 유지하면서, 인간과 마법사의 세계가 서로 상호작용하며, 새로운 방식으로 새로운 세계를 발견하게 된다는 이야기를 쓰려고 한다.

그리고 작가는 그것이 감성적이며, 마법사와 인간의 다양한 안목을 엿보게 하며, 자연의 놀랍고 중요한 역할을 보여 줌으로써, 가장 강력한 이야기로 자리잡게 될 것임을 알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