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사의 타락

그는 태어날 때부터 마법을 다루는 능력을 가지고 태어났다. 어린 시절부터 그는 마법사로서의 꿈을 키워나갔다. 그는 독학으로 마법을 배우고, 어려운 시험을 통과해 마법사로의 자격을 얻었다. 하지만, 그는 프라이드가 높았고 자부심이 강했다. 그는 자신의 마법 실력을 선보이기 위해 믿지 못할 정도의 위험한 마법을 시도했다. 그 결과, 그는 마법의 악동인자에 놓여 지옥과 같은 세계로 떨어졌다.

그곳에서 그는 더욱 강력한 마법을 배우고, 자신의 마음 속에 깔려있는 어둠의 면을 발견했다. 그는 점점 더 어둠의 친구들을 만나고, 그들과 함께 우주를 정복하고자 악마들의 권력을 빌렸다. 그는 마법 세계의 운명을 결정짓는 존재인 지배자와 마주했고, 그의 마법실력으로 지배자를 이길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 그는 마음속에 어둠의 결정을 품고 있었다. 그는 다시 한번 자신의 마법사로서의 실력을 입증하고, 제국의 홀로 떠오르고자 했다. 하지만, 제국에는 자신과 같이 어둠의 마법에 빠져든 이들이 있었다. 과연 어둠과 빛 중 어느 쪽이 그를 선택할까?

그는 심각한 결정을 내려야 했다. 그의 마법 실력이 자신보다 중요한 것일까, 아니면 그의 마음의 투영이 더욱 중요한 것일까?은 그의 마음의 이중생활을 벌여놓으면서, 그의 실력을 대단하게 발휘하는 마법전에 이르는 과정을 그린 소설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