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의 예언자

13세기 초, 유럽에서 신비한 예언자가 나타났습니다. 그는 자신의 예언으로 인해 인기를 얻게 되었으며, 귀족들과 교회 자들 사이에서 목숨의 위협을 받아오며 살아가게 됩니다. 그래서 그는 신분을 감추고 무명으로 살았습니다.

그가 남긴 예언은 정확하게 이루어져 가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100년 후, 프랑스 혁명이 일어난 일은 그의 예언 중 하나였습니다. 그의 예언은 자연재해, 전쟁, 화재 등 다양한 재앙이 예고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예언은 보통의 예언과는 조금 다릅니다. 그의 예언은 마치 새로운 종교를 제시하듯한 내용이었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신인가, 신들이 하나님인가, 그리고 그들의 존재 의의와 인간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물론, 교회 측에서는 그를 해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살아남으며 그의 예언이 점점 인기를 얻게 됩니다. 이에따라 그는 자신의 이야기를 더욱 풍부하게 전개하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그의 예언은 결국 파문을 일으키고, 그의 재능이나 지식을 탐내는 자들에게도 위협이 됩니다. 그는 결국 대리석 건물에서 그의 마지막 이야기를 남기고 사라지게 됩니다.

그의 예언은 그 이후 수세기간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며, 마치 새로운 종교처럼 인간들의 생각, 행동, 철학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의 이야기는 언제나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공하며, 인간성과 사랑을 이롭게 하는 이야기로 남게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