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해, 국민들

내용 :

1948년 대한민국 제1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이승만의 독재정권 아래, 그네들이 사람들의 생명과 자유를 짓밟고 있었다. 이에 반대하는 인텔리지아들과 진보운동이 이승만에 대한 반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4.19 혁명으로 인해 정부는 발생한 반란을 진압하고 많은 학생과 시민들을 살해하였다.

문학과 예술은 그들의 의견을 표현할 수 있던 유일한 방법 중 하나였다. 그러한 환경에서 과감한 작가들이 나왔다. 이들은 적극적으로 국내외 독자들에게 대한민국 역사를 전파하는 역할을 해왔다. 그들 중 한 명이 나. 하지만, 나는 이제까지 다루어진 대한민국의 역사 이야기와는 달리, 그네들에게서 시작해 이어진 현재 사회의 문제들에 집중하고자 했다. 따라서, 내가 쓰고자 하는 이 소설의 제목은 “”이다.

이 소설은 1940년대부터 지금까지 대한민국 역사에서 일어났던 많은 사건들을 다룬다. 이승만의 독재정권하에서, 그루터기 애쉬, 베이튼, 브리검 그렌트 그 이후로도 지금처럼 밝혀지지 않았던 수많은 비밀과 추적, 그리고 1987년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뜨거웠던 민주화 운동까지를 모두 다루는 극적인 이야기이다.

이 소설은 서로 다른 인물들의 시선을 통해서 보여지는 다양한 진실을 통해 오랜 역사의 흔적을 따라가는 길에서, 저마다의 고난과 역경을 억누르며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인물들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물론 이야기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탕으로 펼쳐지지만, 단순한 역사적 사실들보다는 이들 인물들의 심정과 내면의 울림을 담은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시작은 이승만의 독재정권이 일으킨 보통사람들의 역사적인 학생운동으로 시작되며, 비극적인 사건들을 통해 대한민국의 역사를 체감할 수 있는드라마처럼 진행된다. 국민들이 겪어온 마음속의 고통과 열등감, 그로 인한 혐오와 이전부터 이어져 온 미래, 그리고 아무리 발을 떼어봐도 멈출 수 없는 고독감과 희생 유발하는 환경은 과연 끝없이 이어져 올 것인가. 하지만 이들은 자신들의 뜻과 정신을 지킬 것이다.

“”에서는 지구력과 용기를 발휘하는 인물들의 모습을 토대로 대한민국의 역사를 다시 살펴보는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며, 이들이 겪은 교훈을 통해 전 세계의 독자들이 역사와 현재적인 문제를 다시 생각하게 된다. 늘 쉬운 길이 아닌 길을 걷는 주인공들은 서로의 세계를 오가며 더 큰 진실을 찾아 최종 결론을 맺는다.
“”은 우리가 아직도 생각지 못했을 당신이 알아서 옳고 그름을 가리길 바란다는 충격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