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의 도시

경성. 대한제국의 수도였던 이 도시는 다양한 인종, 문화, 계급이 공존하였고 그만큼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뒤섞여 있었다. 그리고 한국이 일제에게 침략당한 시기, 조선총독부의 찰나를 담당하기 위해 이 도시에 조직된 밀정들도 밀련하게 활동하였다.

정부를 위해 이 곳의 안전과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일하는 밀정들 중 한 명인 문형균은, 남들은 모르는 역사적 인물들이 야심적인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소문을 듣게 된다. 그들은 일제와 연합하여 큰 계획을 이끌어내기 위해 대담한 행동을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문형균은 이 소문이 맞는 지 확인하고 이들을 막기 위해 활동한다. 문형균은 밀정으로서 그 보다도 더 기민하고 치밀하게 일을 처리하기 시작한다. 그는 조직의 레이더를 타고, 복잡한 조직의 풀을 푸는 아이디어를 포함한 다른 밀정이나 기관 사람들을 찾으며, 그들의 이야기를 살펴보았다.

조직이 연합군의 경우에 어떻게든 접촉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자, 문형균은 조직 내부의 교묘한 시스템에 대처하기로 결심한다. 그는 다른 밀정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그들이 조직을 더군다니, 조직 내부의 도발, 인솔, 그리고 그 이면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이해를 하여 조직을 파괴하기 위해 전략을 세우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와 다른 밀정들은 수많은 어려움과 위험에 빠진다. 이들은 막강한 조직에 수배를 당하고, 신중함으로도 이 조직을 도저히 찾아내는 데 실패하게 된다. 그리고 조직의 일도 계속되어 마음대로 하니, 조직 내부 구조가 노출되는 것도 불과한 일이다.

하지만 그들은 도전을 멈추지 않는다. 그들은 한장의 카드만 들고 있던 것이 아니었다. 그리고 이들은 수십명의 생명과 비밀과 위험, 그리고 역사적 역할을 함께했다. 서로 돕고, 서로 희생하고, 결국 이들은 이 시대의 삶과 사회, 그리고 대한민국 자체를 바꾸고자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