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이 불면 (When the Spring Breeze Blows)

나는 언제나 새로운 로맨스 이야기를 쓰는 것에 매혹된다. 그것은 누구나 찾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봄이 한창인 언덕에 있는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를 쓰려고 한다.

그 마을은 평화롭고 조용했다. 언덕을 따라 흘러가는 작은 시냇물은 청량하게 흐르고, 십이간지 시대의 농경지에서는 농부들이 시골 주말을 보내며 일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 작은 마을 속에 둥지를 틀고 있는 깊은 관계의 두 인물, 헨리와 리사가 있었다.

리사는 작은 꽃집을 운영하며 전원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녀는 항상 매일 여자들을 위한 화분을 만들어 팔면서 자신의 일상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녀는 웃음을 잃지 않으며, 자기 생각을 얘기할 때마다 그녀의 모든 것이 웃음으로 가득 찼다. 하지만 그녀가 자신을 붙잡을 수 없는 오랫동안의 감정을 느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절대로 헨리에게 미처 말하지 못했다.

반면에 헨리는 작은 농장에서 작은 가게를 운영하며 수확 시즌에는 수많은 작물을 수확한 후 팔면서 살아간다. 그는 항상 웃음이 많았고, 내성적으로 느껴질 때 이 마을에서 가장 재미있는 자리에서 항상 웃고 놀 줄 알았다. 하지만 그가 진정한 자신의 감정을 깨닫지 못했다면, 이 마을에서 그의 대사인 사람은 없었다.

하지만 어느 봄날, 리사는 일상적인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자신의 이상적인 상대, 즉 헨리와 함께 춤을 출 수 있게 된다. 그런데 그의 손길은 벌써부터 머릿속으로 지나가지 않았다. 이 상처가 게으른 마음을 깨우고, 그녀는 이제는 절대적으로 정면으로 자신의 감정을 이야기하기로 결심한다.

그러나 불행한 일이 일어난다. 그의 거짓말에 속은 리사는 자신의 남자친구를 떠나야 하게 된다. 그 후, 리사는 헨리에게 전해지지 않는 타협을 하고, 마을을 떠나는 것에 동의한다.

시간이 흘러, 어느 날 리사는 작년 봄 헨리의 가게에 로맨틱한 빨간색 장미선물을 보내며 짧은 편지와 함께 자신의 사랑을 표현한다. 그녀는 그림책처럼 작은 동화마을의 아름다움을 그리며, 헨리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 냈다. 이녀석은 동화 한 마디, “봄바람이 불면, 그리움은 언제나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다.”를 종이에 쓰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헨리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리사의 사랑을 되돌리기 위해서 그녀를 깜짝 놀래키는 방법을 찾았다. 그녀가 떠날 때 그들은 있는 그대로 머물고 있다면, 헨리는 그녀에게 행복한 미래를 약속하는 동시에 그녀와 함께 새로운 인생을 살아갈 것을 제안한다.

리사는 그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사랑의 상처를 유도하고 함께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기로 결심한다.

그들은 함께 봄바람이 들때마다 웃음짓게 된다. 함께 모험하고 항상 서로를 이해하며 나눌수있는 것들이 생기며 그들만의 작은 집을 구매하고 작은 마을에서 평생을 사랑을 나누며 살아간다.

이 작은 마을에서 리사와 헨리는 그들만의 로맨스의 이야기를 만들며, 봄바람이 오면 항상 기록하게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