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달의 로맨스

이즈미, 20대 초반 취업 준비생은 그저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고 있었다. 그러나 어느 날, 이즈미는 우연히 검은 머리의 남성을 만나게 된다. 이 남성은 차가운 눈빛으로 이즈미를 쳐다보며 무언가를 속삭인다. “내가 네게 빠지지 않으면 죽을 것이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다. 그 남성은 이즈미가 유일하게 좋아하던 남성, 아리에이다. 그는 상처 무덤과도 같은 일본의 봄의 로맨스 선악관계 (상처중독) BL 소설 작가였다. 아리에이는 이즈미의 매력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해, 이즈미를 주목할 생각조차 못했다. 그러나 이즈미는 그의 장르를 좋아했고, 그들은 서로의 책을 읽으며 서로에 대해 더 나은 이해를 하게 되었다.

이 두 사람은 서로의 개성과 경험이 다양하지만, 서로를 이해해주고 존중하는 미묘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즈미는 아리에이를 가져야 한다는 강한 욕구와 인간적인 애정에 갇히며, 아리에이는 이즈미가 자신의 종복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거부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서로를 이해해주기 시작한다. 이즈미는 아리에이가 실제로는 상처받은 소년이고 이러한 성향이 그를 작가로 만들어낸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아리에이는 이즈미가 자신에게 불어오는 분노와 애정의 열기를 이해하며, 그녀가 자신의 이야기를 쓰는 멋진 작가이자 자신을 싫어하지 않는 것을 알게 된다.

그리고 이제 이들은 무언가를 시작해야 합니다. 아리에이는 이즈미와 함께 이야기를 작성하기 시작하며, 이즈미는 그의 일부 성질을 바꾸고 자신의 이야기를 더욱 진취적이게 만들어 나가며, 서로에게 영감을 주고 이야기를 만들어냅니다.

이들은 강한 욕망과 성적 관계가 아니더라도 하나가 되는 것을 깨달았다. 하나로 된 것은 이야기이며, 이야기는 언제나 사랑을 가져온다. 그리고 이제 이 두 사람은 사랑과 존경, 그리고 작품과 미학과 주위의 모든 사람들과 함께 성공하게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