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 어둠의 전쟁

빛과 어둠이 공존하는 마계에서, 하얀 빛을 지닌 상급 마법사 루시엔과 검은 어둠 능력을 가진 마왕 아이젤이 대립하며 전쟁이 일어납니다. 이들은 각자의 능력으로 전략적인 결투를 벌이고, 서로의 세계에 침입하며 서로를 경쟁합니다.

어떤 마법사들은 왕국의 안정과 제재로 루시엔에게 정치적 지원을 보내고, 그녀가 마왕을 물리치게 하려 노력합니다. 다른 마법사들은 아이젤에게 모이며, 좀 더 강력하고 무시무시한 마왕이 되도록 도와줍니다.

그러나, 심각한 상황을 앞둔 루시엔은 자신이 보유한 빛 마법력을 확보하고 강화하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며, 빛의 요정국으로 향합니다. 그리고, 거기서 루시엔은 비밀스러운 무언가를 발견합니다.

레인은 예언자로서 생을 마감한 할머니에게서 새로운 임무를 받았습니다. 그녀는 마계의 기원과 하나된 놀드의 마지막 생명인 루시엔을 찾아야 합니다. 작자는 루시엔과 레인이 마계를 구하기 위한 여행을 시작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그 여행 도중에, 두 사람은 각자의 마법력을 확보하며 승리를 위한 전망을 찾습니다. 불과 얼음, 빛과 어둠, 마지막 재판을 치른 후, 그들은 마계에서 시간의 축적, 그리고 모든 것을 쓸어버릴, 지금까지 본 것 이상의 힘을 발견합니다.

작품의 끝, 마왕이라던 아이젤은 실체를 갖췄으며, 그녀는 자신의 마법력을 강화시켰습니다. 대난민들은 루시엔이 더 이상 볼 수 없을 때까지 숨어서 생존을 유지합니다. 그러나, 그들 모두가 다시 만나 힘을 모을 것입니다. 이제,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여는 마계를 관망하면서, 루시엔, 레인, 아이젤 등의 새로운 캐릭터들의 이야기는 끝나지 않을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