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어둠 안에서 (In Shimmering Darkness)

“네가 날 좋아한다고 생각했어.”

쿠로사키 히로키는 놀란 표정으로 흑발 소년의 말을 들었다. 그랬다면,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못됐던 걸까?

예전부터 그의 발걸음을 따라간 지 얼마 되지 않았을까. 그는 추운 겨울날, 공원에서 그를 발견했다. 술에 취해 웅크리고 있는 그의 모습이 매력적이었다. 작은 목소리로 노래하고 있었다. 그것은 자신의 세상에서 하나뿐인 소리였다.

히로키는 자신의 도시에서 함께 걷기 시작한 후, 그의 생각은 더욱 증폭되었다. 소년은 의심스러워하며 그의 손을 묻혔다. 그리고 갑자기 그가 사라졌다.

그리고, 이제 두 사람의 길이 다시 교차된다. 하지만 이번에는 어둠 속에 빠져버린 춥고 가련한 형태로.

그것은 잔인한 변화였다. 하지만, 이것이 그들의 성적 관계를 뒤흔들 지 못할 수 없을 것이다. 어둠은 그들의 욕망을 키우는 힘이 되었다.

히로키는 아무리 자신의 마음을 절제해도 그의 손길은 계속해서 그에게 끌려가게 되었다. 놀랍게도, 그는 그의 무력함과 굽힘을 인정하며, 소년과 함께 이 세상에서 가장 되돌릴 수 없는 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그의 결정은 그가 생각할 만큼 간단한 것이 아니었다. 그의 세상에서 그가 좋아하는 것 중 가장 드문 것들은 두 개의 역전관계 사이에서 발견되었다. 감정, 욕망, 그리고 위험의 끝에서.

“나는 이 세상에서 나와 같은 사람을 찾고 있었어. 그대가 그 사람이었다.”

히로키의 마지막 말이 그의 어둠에 빠져 있는 눈을 통해 들어왔다. 이제 그의 마음속은 빛나고 있었다.

이들은 이제 서로의 결합을 인식하고, 상호작용과 교류를 조율한다. 그들은 하나가 되고, 어둠에서 빛을 찾아 다시금 살아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