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작, 어둠에서 빛을 찾아”

신 마이클은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기독교 신앙을 지켜왔다. 그러나 성장하면서 신앙이 점점 희미해졌고, 마침내 온전히 떠나버렸다. 그 후로 신 마이클은 인생의 의미를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났지만, 그는 그 어떤 것도 찾지 못했다.

어느 날, 신 마이클은 인도의 오지에서 깊은 수행과 명상에 빠지면서 새로운 종교를 찾기 시작했다. 그는 다양한 종교와 철학에 대해 공부하며, 그 중에서도 힌두교의 가르침에 매료되었다.

신 마이클은 인도 로컬들과 함께 사는 동안, 숨겨진 그들만의 신앙과 믿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들에게서 그의 깊은 고민과 애환을 나누며, 이들은 정신적으로 신 마이클을 해독하게 되는 기술을 가르쳐준다.

지금껏 가지지 못했던 각성을 경험하게 된 신 마이클은, 이들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결심한다. 그는 이제부터 함께한 인도 로컬들과 함께 새로운 종교를 만들어가며, 이들과 함께 어둠 속에서 빛을 찾게 된다.

신 마이클의 새로운 종교는, 다양한 신앙들의 길을 포괄하며, 마음의 영적 경험에서 출발하는 것이다. 그들은 인도 로컬들과 함께 여행하면서 다른 나라의 사람들과도 만나며, 그들의 다양한 신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한다.

그러나 그들의 이야기들 중에는 따분한 것도 많았고, 때로는 인종차별 보도라는 비난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그들은 오로지 믿음을 위해 여행하는 것이며, 다른 인간들에게 보편적인 존중과 이해를 요청하면서,[1] 생성도를 주제로 작품을 만들기에 이를 발표하였다.

e 새로운 종교는 세계 모든 지역에서 발전하며, 세계인의 공감과 지지를 받게 된다. 이제 막 시작된 이 새로운 종교의 여정은, 인간의 암울한 면의 이해와 극복, 믿음과 감사가 가정된 선한 인간으로의 변화를 이끌어낼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