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여행자의 결정

독자들은 이 소설에서 인간이 시간을 넘나들 수 있다는 가상세계를 만납니다. 소설의 이야기가 시작되면, 주인공인 레이첼은 시간여행 이론에 대해서 공부하는 대학생입니다. 그녀는 시간여행이 가능하다는 설명을 듣고 이 이론을 믿지 않지만, 이론에 반증을 제시할 만한 것도 없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레이첼은 어디로 갔던지 전혀 모르는 채 화장실에 있는 그녀의 전화기를 분실했습니다. 그녀는 전화기 수리를 위한 숍에 다가가 계약을 하며, 자신이 샤워실에서 전화기를 놓고 온 것을 깨닫습니다. 레이첼이 깨닫기도 전에 수리 작업은 완료됩니다.

그리고 그녀는 다시 화장실로 들어갑니다. 그러나, 거울을 보며 레이첼은 착각했다는 느낌을 받게 만듭니다. 거울에 비친 레이첼은, 익숙한 외모를 하고 있지만, 피부가 더 희며, 머리는 더 길습니다. 아주 멀리 떨어진 곳에서 시작된 이야기 속에서, 시간여행과 착각의 아틀란타에서 레이첼은 진실을 발견하기 위해 시간 여행을 해야 합니다.

그동안 정신과학자로 일하며, 인간 체외통계학의 이론에 대해서 연구한 에릭은, 레이첼을 시간 여행할 수 있는 과학적 기술로 안내합니다. 에릭은 세 가지 과학 물약을 이용해 레이첼이 시간을 넘나들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레이첼은 시간여행을 시작하면서, 베이징과 뉴욕, 마침내는 다른 인간과 함께하는 타임 트래블을 누리게 됩니다. 그러나, 인간의 진화와 관련된 역사적 개념에 대한 비난도 받으며, 그녀는 이런 문제를 안고 여행을 계속하게 됩니다. 이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독자들은 우리가 시간을 넘나들 수 있다면 어떤 결과가 일어날지와 인간의 진화와 대인간에 관한 개념을 배우게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