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의 유산”

평범한 하루였던 어느 날, 작가이자 주인공인 제이크는 한 통의 우편물을 받았다. 그것은 법정문건이었다. 이내 그는 어디서 생긴 일인지 모르겠지만 자신이 이른바 “유산 사건”의 상속인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제이크는 고향으로 돌아가 막혀있었던 과거의 비밀과 함께 싸울 준비를 해야 했다.

제이크가 알게된 이 “유산 사건”은 50년전 고대 유적지에서 일어난 일들이다. 이 화려하고 끝없는 이야기들은 오직 속전속결로만 남았다. 그리고 이 일로 고대 유적지의 진실은 저주받은 것처럼 인류의 기억에서 지워졌다.

하지만 이번에 제이크가 받게 된 법정문건은 어디선가 처음이라는 것을 의미했다. 사건 관련 문서들과 비밀스러운 유물들의 목록, 고대 신화와 이것들과 관련된 것들, 그리고 미리 파악한 대상 몇몇은 불로장생할 지름길을 알고 있는 자들이었으며, 결국 그들은 이 유산을 얻기 위해 어떤 방법이든 사용했다.

이 사건으로 돌아가 마치 고대의 신화를 만나듯이, 제이크는 최종 대규모 결투에서 그들과 맞서게 되었다. 신비로운 유산을 찾는 대결은 생명의 위협이 터지며, 제이크는 사건에서 살아남으려면 강력한 전략과 지혜, 그리고 용기를 발휘하여야 한다.

제이크는 자신이 발견한 고대 유물들을 사용하여 적의 거처를 스파이해 정보를 수집하고, 각각의 상황에 맞게 전략을 세우며, 이복권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유산을 찾는 퀘스트를 시작한다.

그의 모험 일지를 읽을수록 독자들은 신화와 인류의 역사, 비밀스러운 유산과 그 안에 숨겨진 이야기, 그리고 공포와 스릴의 범람을 느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