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기억해야 할 마지막 여름 (The Last Summer We Should Remember)

화사한 날씨와 파란 하늘, 끝없는 바다를 바라보며 인생의 한 순간, 혹은 한여름 밤의 기억이 영원히 살아남는 것이 있다. 그렇게 당신은 축제에서 미묘한 춤을 춤추고, 바다에서 아름다운 태양빛을 받고, 섬세한 느낌을 느끼며 좋았던 가족과의 추억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어떤 순간은 더욱 특별하게 기억될 것이다. 마치 걸어다니던 일상에서 약간 동떨어진 모험이었던 것처럼, 그 순간은 당신의 인생에서 이 뿐인 순간일지도 모른다.

나는 소설 작가이며, 로맨스 모험을 쓰는 것이 내 전문이다. 그리고 이제부터는 나의 새로운 소설의 내용과 이야기를 여러분께 전할 것이다. 제목은 “우리가 기억해야 할 마지막 여름”이다.

나는 이 책에서 한 여름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를 펼쳤다. 그 여름 동안, 이야기의 주인공 루이스는 여행 중인 딸과 함께 리조트에 머무르며, 그곳에서 매혹적이고도 호기심 많은 남자 만났다. 그 남자가 바로 프렌치 코너 플로리스트이고, 그의 이름은 에두아르이었다.

둘은 서로 끌리며, 서로를 이해하며, 서로의 사무실에서 일하면서 이야기를 계속 진행했다. 한 여름 밤, 그들은 베란다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마음을 열었고, 그 이후로는 항상 함께하며 서로의 인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그녀가 다시 살게 될 요양원으로 되돌아가는 날, 둘의 사이에는 약간의 긴장감이 느껴졌다.

그후에, 에두아르는 그녀를 따라 다니며, 결과적으로 루이스와 에두아르는 서로의 인생에서 중요한 순간을 함께 했다. 그러나 그들의 관심사와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서로의 시간이 중단되는 시점이 왔다. 그렇게, 루이스는 딸과 함께의 두 번째 여행에서, 엄청난 출입 구제제와 함께 묻힌 그녀와 함께 하는 일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에두아르는 그녀를 지우지 않았고, 인생의 좋은 순간들은 지울 수 없다는 것을 알기 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 책은, 그들의 인생을, 그리고 가슴 깊은 사랑을, 그리고 마지막 여름을 담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여러분도 이들의 이야기를 같이 나눌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