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사이는 스파크 불꽃같이

히터라는 25살의 여성은 로맨스 소설 작가로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현재 관계가 꼬인 상태입니다. 그녀의 남자친구인 토마스는 대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그녀와 함께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토마스는 업무 중에 자신의 폰을 계속해서 확인하고, 연락을 끊어버립니다. 그 리암이라는 남성과 함께 소재 탐색을 하던 중이었습니다.

히터는 토마스의 변화에 혼란스러워하며,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그녀는 이타리아 여행을 계획합니다. 재충전과 관광 목적으로 이타리아에 갈 생각입니다. 그리고 거기서 이탈로라는 곳에서 작은 숙소를 예약합니다.

이탈로라는 곳은 너무나도 귀여운 곳입니다. 거기서 만나게 되는 한 남성은 그녀의 마음을 설레이게 만듭니다. 남자는 안드레아이며, 그는 이탈리아의 작은 팬티나 마을 주민입니다. 안드레아와 함께하는 이타리아 여행은 히터의 삶에 빛을 발합니다. 그녀는 안드레아와 함께 새로운 것들을 경험합니다.

하지만 토마스와의 관계는 여전히 고민이고, 히터는 그녀와 토마스 간의 오해를 풀려고 합니다. 그녀는 어디로 가야 하는지, 무엇을 선택해야 하는지 막막해합니다. 그녀는 안드레아와 함께 귀국을 계획합니다. 하지만 그녀는 안드레아의 엄마의 그녀의 생각을 안드레아에게 들킵니다. 그녀는 정말로 안드레아를 사랑하지만, 토마스와의 관계도 망가지지 않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그녀는 토마스와의 관계를 정말 일생에 한번뿐인 사랑인지, 아니면 행복한 생활을 위해서인지 고민합니다. 하지만, 안드레아는 히터에게 늘 그녀의 선택을 지켜주겠다고 말합니다. 히터는 안드레아와 함께 행복한 결혼을 꿈꾸지만, 단순한 이탈리아 여행을 통해 그녀의 문화와 풍습을 경험할 수 있게 됩니다.

결국, 히터는 어떻게든 토마스와 모든 것을 잊으려고 하며, 안드레아와의 새로운 시작을 선택합니다. 그녀와 안드레아는 결혼을 하며 호텔 업종을 이어받으며, 새로운 일상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이타리아 여행을 통해 그녀가 경험한 모든 것은 그녀의 작품에 영감을 줍니다. 히터는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그녀가 경험한 모든 것을 적습니다. 결국, 새로운 로맨스 이야기를 탄생시킵니다. 그녀는 자신의 삶에서 그리고 여행에서 영감을 얻어 작품의 진가를 발휘합니다.

그녀는 토마스와의 관계와 안드레아와의 결혼을 적어, 비교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것이 끝날 때, 그녀는 자신이 수습한 것을 보며, 그녀의 작품을 종이로 옮기기 시작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