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둘만의 인생

시작은 언제나 예상치 못한 곳에서 시작된다. 그녀는 하루 종일 누워있는 것 같았지만, 한가한 카페에서 일하면서 살아남고 있었다. 한 남자가 자리에 앉아 그녀의 일을 보며 물었다.

“아직 일하기 좋은 시간이니까 오랜 시간 이곳에서 앉아도 될까요?”

그녀는 머릿속에서 당신의 손을 잡는 이미지가 떠올랐다. “그래요. 물론 가능해요.” 그녀는 웃었다.

그날부터, 둘은 서로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첫 만남부터 그녀는 그를 매력적이라고 느꼈다. 그러나 그녀는 내적 악마가 그를 만남에 흥분하고 있다는 압박감을 느꼈다.

그녀는 이제까지 만났던 어떤 남자들도 그녀의 악마들을 두려워하진 않았다. 그러나, 그는 이를 이길 수 있었다. 이제껏 그녀의 눈 앞에서 수십 시간 동안 놀랍도록 끊임없이 그녀의 악마들을 내몰며 그녀와 함께 살아가고 있었다.

그녀는 그를 주목해줄 수 없었다. 그가 그녀의 마음을 끌어당기며 그녀를 매혹하는 데 성공했다. 그녀는 점점 그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녀는 그에게 더 가까워졌다.

그녀는 인생의 중요성과 함께, 서로의 경험을 나눴다. 한낱 만남 뿐이었지만, 이제 그녀는 이 인연을 놓치지 않겠다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다.

그녀는 지금까지 써온 로맨스 소설에서는 그렇지 못한 결말로 끝나는 이야기들이 많았다. 그러나, 그녀는 그녀의 인생을 만족스럽게 살 수 있고, 그것을 그녀와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을 만났다.

그림 같은 풍경과 함께.. 서로 를 지켜가며, 끝까지 그녀와 함께한 그 남자는 그녀의 작품에 남는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가 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