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설탕과 소금처럼”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다는 것은 평생의 행복과 만족을 가져다준다. 그러나 사랑도 때로는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콜린은 로맨스 작가이며, 현재 블랙아이드코코아라는 작은 카페에서 작업하고 있다. 그리고 에이브러햄은 일반적인 직장인이다. 그가 살고 있는 도시에서 재능있는 작가와 수많은 사람들이 사는 도심지의 현실은 서로 다른 것 같다.

그러나 콜린과 에이브러햄의 여행은 서로 다른 두 세계를 이어주었다. 이들은 소금과 설탕처럼 다르지만 서로 유대감을 느낀다. 뜨거운 음료 한 잔 얻기 위해 카페에 들어가게 되면 둘은 몰랐던 세계를 알게된다. 콜린은 작가로서 근무하고 있는 동안 발송된 이메일을 확인하면서 에이브러햄과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이미지를 생각하고 있다.

서로 다른 분야에서 일하고 있었지만 콜린과 에이브러햄은 서로의 관심사와 함께 일상 생활에서의 밀접하고 정직한 대화와 함께 하게 되었다. 콜린과 에이브러햄은 서로의 관심사를 공유하다 보니 서로의 취미나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지지를 보내면서 서로 가까워졌다.

그러나 블랙아이드코코아 카페의 오너인 콜린은 이미 그녀의 시각적 민감성 때문에 유명한 작가였다. 이제 콜린은 다양한 전문 지식과 멀티미디어 플랫폼을 이용하여 인터넷에 자신의 브랜드를 만들어내고 있다. 하지만 그의 채널에 많은 구독자를 얻기 위해 그에게는 수많은 아이디어와 작업이 필요하다.

에이브러햄은 이제 콜린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누군가와 나누기 위해 콜린의 스튜디오에 찾아갔다. 그곳은 새로운 제작 또는 동영상 사업 덕분에 국제적인 칸 광고제 축제에 참석하고 있는 서거나 큰 스튜디오와 같은 분위기였다.

둘은 서로 유대감을 느끼고 자신의 열정을 함께 나누면서 더욱 가까워졌다. 콜린은 에이브러햄과 함께 자신의 작업을 전개하는 것이 이전보다 더욱 쉬워졌다. 그리고 에이브러햄은 새로운 사랑과 함께 그녀가 아직 경험하지 않은 세계를 들어 올 수 있게 된 것 같아 행복했다.

그러나 콜린은 언제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대화를 찾아야한다. 따라서 채널의 구독자에서 받은 반응과 확인을 위해 그녀는 온라인 세계와 연결되어 중독되어있다. 이러한 중독으로 인해 콜린은 에이브러햄이 보내는 많은 관심사를 더 집중적으로 다루지 못했다.

에이브러햄은 이러한 콜린의 변화를 감지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새로운 일과 약속을 계획하게 된다. 그러나 때때로 그가 콜린과 함께하는 시간이 그녀에게 어떤 의미인지 이해하지 못할 때가 있다. 그녀는 에이브러햄과의 연결과 작업 세계에서 발생하는 것 모두를 동시에 관리하기 힘들어져 힘들어하게 된다.

그러나 에이브러햄은 콜린을 위해 새로운 사랑과 새로운 위로를 찾는 방법을 배운다. 바로 그의 의심과 의견을 공유하고 분석하면서 그녀를 이해하는 것이다. 콜린은 인터넷 연결에 대한 의존성을 깨닫고 에이브러햄에게 그녀의 라이프스타일과 작업 세계를 보여줘 필요한 변화를 가져다 준다.

그리고 걱정의 연결과 함께 서로를 더욱 사랑하게 된다. 서로 가장 좋은 대화와 가장 그리워하는 벨 소리와 함께 세계의 변화를 이겨낸다. 인터넷 세계의 복잡성에서도 뭔가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지혜와 연결을 찾았다. 에이브러햄이 말하는 것처럼, “누군가를 사랑하면 이해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