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이별의 계절, 재회의 봄”

이야기 “이별의 계절, 재회의 봄”

철부지 늙은 손님이 얼굴을 찡그리며 가방에 담긴 몇 장의 사진을 꺼내자, 카페 주인인 나는 자연스럽게 그의 손을 붙잡았다. “무슨 일 있으시나요?”

손님은 한숨을 내쉬며 사진들을 내게 건넸다. 그것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사진들이었다.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는 내가 상상해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로맨스였다.

여름, 작은 마을의 청년 ‘석우’는 소신 없는 천재 공학자 ‘진하’를 만나 곧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진하’의 명문가족은 사이비종교에 빠져 있었고 그 세력은 ‘석우’와 ‘진하’ 사이의 로맨스에 엄청난 거부감을 느끼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두 사람을 서로 멀리 떨어뜨리기 위해 각자의 방법으로 전투를 벌이고, 결국 그들은 서로를 잊고 살아가게 된다.

그리고 나서 한동안 그들의 이야기는 침묵을 강조하며 멀어졌다. 이별의 계절인 가을, 진하는 명문가족에게 강압적으로 결혼을 강요 당하고 마취를 퍼뜨려 무의식적으로 그들의 사랑을 잊어버리고 기억 속으로 잠들어버리고 말았다.

한편, ‘석우’는 뜨거운 심정을 억누르며 세상을 떠나 일본으로 건너가 공부를 시작한 것을 계기로 , 그리하여 그녀는 삶에서 결코 반환할 수 없는 결점을 갖게 된 것이었다.

한 해의 시간이 가게 되고, 영원한 사랑을 외면한 채 행복한 결혼을 한 진하는 시간이 흐를수록 이상한 수상한 꿈을 꾸게 되는데… 그 꿈 속에서 그녀는 “석우”를 매일같이 만나게 되는 것이다. 한편 ‘석우’는 그녀의 기억을 잃은 채 살아가고 있지만 그가 작사가로 성공해서 진하의 노래를 작곡하는 일을 하게된다. 그렇게 함께한 시간은 10년이 넘은 후, 우연의 계기로 다시 만나게 되고, 기적 같은 재회 그들의 사랑의 시간이 돌아오게 된다.

그들은 종교, 사회적 압력, 기억 상실, 그리고 자신의 과거에서 승리했다.

짧지 않은 세월이 지난 후 재회를 가진 두 사람은 처음에는 어색한 모습을 보이지만, 서로에게 끌림을 느끼게 되고, 대화를 하기 시작한다. 석우는 진하에게 자신의 감정을 미모한 채 바라보며, 진하는 자신이 계속해서 꾸는 이상한 꿈의 이유를 설명하려고 했다. 그리고 그들은 서로가 어떤 이유로 인해 잊혀졌는지, 당신이 상상하기 힘든 발견을 할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아직 이야기가 끝나지 않았다. 이들은 과거의 역사에 기반한 대화를 하고 그들의 로맨스는 다시 시작된다. 이제 그들은 경험이 온다는 것을 알고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그들의 로맨스가 영원히 지속될 것이다.

“나는 다시 당신과 함께 하고 싶어요”라는 말을 마지막으로 둘은 맞붙어있고, 그들의 사랑은 다시 시작된다. 이들은 더 많은 시간을 끌어안으며, 재회를 보유하고 영화 같은 가슴 떨리는 순간을 감상한다.

그것은 사랑에 대한 대화와 관계의 비밀을 개방하는 것, 두 사람 사이의 강한 결속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들은 두려움과 고통을 이겨내고, 그들의 로맨스는 언제나 이야기할 가치가 있다.

그들은 이제 다시 어둠 속으로 돌아갈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다시 만나기 위한 조명입니다. 이제 그들의 사랑은 다시 점점 커지게 될 것입니다.” 이들의 재회가 일어난 가을이 영원한 봄으로 승화되고, 그들은 파일럿들이찾던 손실된 크리스마스 선물같이 서로를 다시 잃지 않기로 마음 먹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