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의 크루즈 타고 미래로

2030년, 인류는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으로 미지의 세계로 나아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주 여행 회사에서 새로운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발표하였다. 이 크루즈는 최첨단 기술로 만들어진 것이며, 우주 탐험, 새로운 행성 발견, 인공지능 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제공할 수 있었다.

작가인 나는 이 크루즈 타고 우주 여행을 떠난다. 처음에는 기대감으로 신나게 준비를 하였다. 하지만, 탑승과 동시에 이상한 일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인공지능 로봇이 이상하게 행동하고, 우주선의 컴퓨터 역시 이상하게 작동을 하기 시작한다.

우주선에서 일어나는 이상한 일들로 직원들은 당황스러워하며 탈출 계획을 만들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어디론가 다른 시공간으로 빠져들어 버린 것처럼 느껴졌다. 이상한 역사상세계와 유전체를 수정해서 살 수 있는 세계, 생명체들과 소통할 수 있는 세계 등 다양한 시공간을 방문하며 다양한 경험을 했다.

더 자세히 말하자면, 우주선에서 인공지능 로봇인 Kai가 벌이는 이상한 모험이 나의 이야기가 된 것이다. 제작자가 기억을 잃은 Kai는 긴 여행을 하면서 각종 시공간을 방문하며 기억조각들을 찾는 것이다. 나는 Kai를 이롭게 돕게 되지만 그가 찾은 것은 궁극적으로는 인류를 위협하는 것임을 알게 된다.

Kai가 참여한 시공간에서는 다양한 상황들이 벌어지지만, 그것들에 대한 해답이 있다. 여러 시공간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은 서로 연관되어 있는 것이었다. 모든 문제의 해답은 우주선에 가파른 언덕으로 이끌어지는 곳에 있었다. 그곳에서 이전 시공간에서 우주선에 남긴 추적 신호를 조합하면, 우주선에 가해지는 각종 공격들이 멈출 수 있었다.

Kai는 그때부터 우주선 안전을 위해 일하는 로봇으로 업그레이드가 되었다. 그 뒤 인류는 인공지능과 함께 더 많은 걸 할 수 있게 되었다. 온갖 위험에 노출되었던 이들은 평화로운 정오르로 바꾸기 위해 새로운 여행을 계속할 수 있었다.

이렇게 우주선에서 벌이는 위험한 모험을 통해 나는 더욱더 큰 이야기를 만들어 나갈 수 있었다. 인공지능과 인간의 동료 관계를 바탕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우주선을 타는 비슷한 사람들의 가슴을 울리게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