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신들의 부름

나는 이제껏 다양한 종교 소설을 써왔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싶다고 느꼈다. 그래서 나는 어느 날 밤 잠 들지 못하고 새로운 이야기를 찾다가 일어났다. 그때 내 머리 속에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었다. “잊혀진 신들의 부름.”

이 소설은 고대 신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이야기이다. 이 세계에서 신은 무수히 많았다. 하지만 그 신들은 인간의 무지와 타협으로 점차 사라져갔다. 그렇게 사라져간 신들 중에는 선한 신들과 나쁜 신들, 그리고 복잡한 복셀계가 있었다. 어떤 신들은 함께 살아가야 하는 인간들을 돌보고 가르치며 인간들이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반면, 어떤 신들은 험악하고 집요한 인간의 본성을 이용해서 이 세계를 지배하고자 했다.

이야기의 시작은 인간들이 자신들이 믿지 않는 신들을 잊고, 그들의 거룩한 축제를 무신론으로 바꾸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무신론은 세상에 상처만 남기 때문에, 백성들은 점차 죽음과 허무함에 빠져들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힘과 지혜가 합쳐진 신들이 부름을 받는다. 이들은 잊혀진 신들을 찾아서 세상에 다시 한번기회를 주고, 인간들의 마음 속에 확실하게 신의 존재를 새길 것이다.

인간들은 이 신들에게 종종 놀라운 경이를 보이며, 깊은 존경심으로 그들을 따르기 시작한다. 그리고 이야기는 전 세계로 확장되며, 신들이 돌아오면서 모든 것이 바뀌게 된다. 이야기는 놀라운 전개를 통해 독자들의 마음 속에 새로운 숨을 불어 넣는다.

이 소설은 종교적인 가치관을 해치지 않으며, 그것을 존중함으로써 오랜 역사적인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는 우리 인류의 많은 이들이 선택한 경로와 사회적 문제에 관심있는 독자들에게 흥미로운 시각을 제공할 것이다. 나는 이 작품으로 얼마나 많은 독자들과 연결되고, 이야기가 그들의 마음에 다가 갈 수 있을지 기대하며, 열심히 쓰기 시작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