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원을 넘어선 만남

학자로서 존경받는 사람들에게는 신기한 이야기였지만, 이야기들이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다. 그것은 차원을 넘어선 이야기였다.

그러나 이제 그것이 현실이 되었다.

그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 현재의 세계는 아닌, 우리가 모르는 차원의 세계에서 찾아온 손님이 있었기 때문이다.

한국의 젊은 과학자 김형준은 이 손님과 함께 차원의 문을 열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일을 시작했다.

손님은 자신이 기억하는 100년 전의 지구를 그리워하고 있었다. 과학자 김형준은 이를 위해 천문학적인 수치 계산과 발굴, 생물학 연구까지 모든 것을 집중해 수행하기로 했다.

그의 희생적인 노력 덕분에, 이들은 차원의 문을 열어 기억 속의 지구로 가는 것을 성공했다. 하지만 그 곳에서 만난 것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위험했다.

그곳에는 인류가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생명체들이 살아 있었다. 이들은 저항하는 사람들을 포식하면서 세상에 혼란을 일으키고 있었다.

이들은 잔혹한 공격을 받으며, 서로를 도우며 살아남으려고 했다. 하지만 이들이 목격한 것은 차원을 넘어선 것이 아니었을까?

과학자 김형준은 그 손님에게 이에 대해 물었다.

손님은 말했다.

“우리들은 차원을 넘어선 것이 아니었다. 이것은 모든 것에 대한 연습이었다. 우리들은 지구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기 위해 연구를 하였고, 그것은 인류의 미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차원을 넘어서 이집트의 피라미드, 중국의 만리장성, 아름다운 수도 빈을 포함한 인류의 역사적인 장소들을 여행하며 더 깊은 지식을 얻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들은 또 다른 차원으로 여행할 수 있는 더 많은 지식과 기술을 얻었다. 그들은 인류의 미래를 섬기기 위해 이 모든 것을 명상하고, 연구하며, 제공하기를 계속했다.

“우리들은 차원을 넘어서는 모험을 계속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인류에게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다.”라는 손님의 말. 그들은 남겨진 이야기와, 우리들이 인류의 미래에 대해 더 알려주고, 용기를 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