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강대천

황제의 후계자인 경복은 천문강대천을 예견하는 예기조언을 받는다. 그 예언은 경복이 황제가 되고 나라를 다스리게 되면 천하에 지존의 자리에 있을 사람이 나타날 것이다는 것이었다. 경복은 이 예언을 듣고 자신이 예언의 대상이 될 것이라는 자부심을 키운다. 경복이 황제의 위치를 노려보는 동안,예언을 이루기 위해 일어난 사건들이 다가온다.

무술 대회에서 경쟁자인 중, 가장 강한 자가 천하의 지존이 될 것이라는 룰을 세우는 것부터 시작된다. 경복은 무술 대회에 참가해 자신의 실력을 뽐내기 시작한다. 그리고 나서, 경복은 천문강대천을 이루기 위한 동료들을 모으기 시작한다.

그리고예언을 이루기 위해 경복은 또 다른 예언을 알아내야 한다. 그 예언은 천하의 세력을 집합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이 예언을 이루기 위해 경복은 정치적인 연관성을 발휘하며 다른 동맹국과 협상한다. 그러나 그의 연관성은 신뢰를 바탕으로 성립되기 때문에 이야기는 결코 간단하지 않아진다.

또한, 천하의 자유를 수호하는 병사들과 악의 무리들이 경복의 계획에 반발하는 모습도 그려진다. 이들은 모두 자신이 천하의 지존이 될 수 있다는 자부심과 자신만의 목적과 계획이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경복과 동맹을 맺은 다른 국가와 힘을 합쳐 독자적인 힘을 발휘하여 정치적인 권력을 강탈하려고 하며, 이러한 과정에서 긴장감과 사사건건한 대치가 벌어진다.

모든 것은 결국, 무술 대회의 결승전에서 이루어진다. 경복은 그의 솜씨로 마지막 대결에서 승리를 거머쥐며, 천하의 지존이 되는 것과 동시에예언을 이룬다. 그리고 나서, 그는 다시 그 과정에서 만났던 동료와 구원받으며, 지금껏 안전하게 머물러 있던 외로운 황금굴에서 나와 세상을 다시 정복하기 시작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