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에 반한 나와 그녀의 이야기

“아아.. 길 잃었나봐..”

그림자에 가려져 젖은 흰 머리와 비밀스러운 흑발을 동시에 잡은 손님에게 직원은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친절한 안내를 제공한다.

그 길을 찾지 못한 손님은 올바른 방향을 보는 것이 불가능 해 보이며, 한참을 잃은 듯한 느낌을 받는다. 그러던 중, 손님은 뜨거운 눈빛으로 바라보는 사람을 만나게 된다.

그것은 예쁜 여인이었다.

그녀는 그림의 소녀와 같은 아름다운 얼굴이지만, 뭔가 다른 것이 있었다. 그녀의 눈은 패션, 스타일, 미가 아닌 것이 느껴졌다. “우와,” 그 소년은 그녀와 눈이 마주쳤을 때, 일상이 사라졌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한지영이었다.

한지영은 전부터 미팅룸을 예약 후 각종 회의를 진행하면서도, 여전히 책을 읽는 등 다양한 습관을 가진 차별화된 인간이었다. 그녀는 일상에서도 특별하게 보였으며, 더욱 그녀를 알고 싶었다.

다음 날, 그는 한지영이 어디에 계시는지를 찾으려 노력했다. 그는 그녀와 다시 만나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상하게도, 이번 여행에서 만난 많은 사람들 중에서도, 그녀는 가장 유일한 무언가 특별한 느낌을 주었다.

그녀와 다시 만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서, 그는 한국어 학습 과정을 시작했다. 한국어를 배우면서, 그는 계속해서 한지영을 생각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녀가 집중하고 계신 도서관에서 그를 발견할 수 있게 되었다.

이후로, 그들은 어느새 가까워졌다. 그녀는 소위 명예로운 직장인이지만, 그녀는 특별한 이유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다. 그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는 것이 너무 슬퍼 보인다. 그들은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냈으며, 상처를 치유하고, 성장하는 것을 돕는 데 매우 큰 역할을 한다.

그렇게 한지영과 나는 서로를 사랑하게 되었다.

그녀는 나와 함께인 이유로 나에게 영감을 주었고, 그녀의 존재 자체가 나에게 격려를 주었다. 하지만, 서로 다른 위기가 오면서, 그들의 강렬한 사랑도 충돌해야했다.

한지영은 다시 현실에 부딪혀 존재감을 완전히 잃은 것처럼 보였다. 그리고, 나는 그녀의 옆에 있어줘야했다. 나는 그녀의 존재가 나에게 앞으로도 계속해서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자 했다.

서로를 그리워하며 재회하기 위해 노력하면서도, 그들은 결국 성공했다. 인연을 이룬 그들은 이제 행복하게 함께할 수 있었다.

그들은 서로를 사랑하며, 나와 그녀의 이야기는 결코 끝나지 않는다.

그들의 이야기는, 우리가 모두가 가질 수 있는 자신만의 감성적인, 로맨틱한 이야기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