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레이스: 인류 최후의 날까지 달리는 시간

2050년, 역사학자 안나는 미국의 한 도서관에서 자신이 발견한 미확인 비행물체(UFO) 관련 문서를 분석하던 중, 미확인 비행물체에 남겨져 있던 내용을 발견한다. 그 내용은 오직 화성 출신이 된 인간들만 탑승할 수 있는 비행기에 관한 것이었다.

안나는 이 비행기를 타고 화성으로 갈 수 있는 길을 찾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한다. 끝내 이를 성공시키기 위해 우연히 멀리 떨어진 지반에서 UFO 조사를 하는 우주 비행사 로버트를 만나게 된다. 로버트는 안나의 비행기 사용 요청을 들어주며 함께 SF 이야기에 나오는 듯한 모험을 시작하게 된다.

함께 출발한 안나와 로버트는 화성 출신의 인간들이 살고 있는 행성을 찾아 내고 그들과 만나게 된다. 그러나 이들이 목격한 것은 인간들의 모험이 아니라, 모든 인류의 최후를 알리는 계획이었다.

화성에서 발견한 문서를 토대로, 이곳 화성에서 살고 있는 인간들은 모든 지구인을 위협하는 기술적인 생명체를 개발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한다. 이들은 모든 지구인을 지구에서 쫓아내어 화성에 살도록 계획하고 있었다.

안나와 로버트는 이를 막기 위해 미래로 가게 된다. 그곳에서, 인류의 최후를 막기 위해 모든 지구인들이 전권부를 설립하였고, 그곳에서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타임머신이 개발되었다.

안나와 로버트는 그 타임머신을 이용해 인류의 최후를 막기 위한 임무를 진행하게 된다. 타임머신을 타고 모든 지구인들은 이 비행을 달리고, 인류의 생존을 위해 모든 가능한 전략을 사용하게 된다.

하지만, 이들은 한계에 부딪히는 순간, 초인적인 존재와 함께하는 새로운 이야기와 마주하게 된다. 이들이 만난 초인적인 존재는, 인류의 목숨을 위해 제한된 시간 안에 해야 할 선택을 모두 말해 주었다. 이들은 그 선택들 중에서 인류를 구원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을 찾아 낸다.

인류의 최후가 다가올 때, 안나와 로버트는 새로운 타임레이스를 달리게 된다. 이들이 과연 인류의 생존을 위한 새로운 선택을 찾아내고, 이를 위한 모든 것을 바칠 수 있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