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봄, 사랑의 시작

내용 :
벚꽃이 만개하는 파리의 봄, 그 날 기억에는 어느덧 미소가 지어졌다. 그리고 나의 두근거리는 마음속에는 한 사람의 이름이 떠올랐다. 그 사람은 오랜 친구였지만 이젠 내게는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나서 모든 것은 달라졌다.

그날 그녀와 함께한 모든 추억들은 혼자 처음 한 걸음을 떼어내는 것과도 같았다. 함께한 시간이 길어질수록, 그녀에 대한 내 마음은 더욱 성숙해졌다. 오랜 시간 그녀와 함께한 나에게 현실은 꿈과 같았다.

파리는 단순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 하나가 아니라, 내 안에 깊은 감동과 보물을 안고 살아가게 만든 곳이었다. 여러 해를 함께한 그녀와 함께한 모든날이 날개를 달고 지나간다. 그동안의 많은 이야기에 이어서 또 다른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여름이 지나가고, 여름의 끝에는 겨울의 넘어 로맨스의 계절은 다가왔다. 내 마음속의 불꽃들은 그녀와 함께한 추억들을 토대로 더욱 강해졌다. 여행의 기억은 더욱 깊어졌고, 모든 순간들은 반짝이는 별빛같았다. 그리고 나에게 또 다른 사람이 등장했다. 다른 상황이지만, 그들의 마음은 서로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사랑의 시작이 다가오자, 그녀와 내가 함께한 시간은 어디론가 약화되고 있었다. 한편으로는 그녀의 말소리가 떨리기 시작하고, 한편으로는 그녀와의 약속이 미뤄지고 있었다. 이모든 것은 나에게 너무나도 예측된 것 같았다.

그러나 그녀는 지니는 보석처럼 꿈같았고, 나의 마음속에 깊숙하게 박혀 있었다. 그리고 어느 순간, 그녀의 눈동자가 내게로 다가와서, 내 마음속에 나타났다. 그녀와 나의 이야기는 이제 시작이었고, 이내 나의 마음속 어딘가에서는 뮤즈처럼 그녀가 남긴 이야기가 써지기 시작했다.

우리는 강하게 만들어진 연인이 되는 것 같았다. 내 마음속에 담긴 그녀의 이야기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했다. 길고 깊은 때문에, 우리는 그 무엇보다도 강하게 끌어당겨지고 있었다. 이 문장은 그녀를 향한 나의 마음을 나타낼 것 같다.

“나와 함께 날개를 달고, 새로운 세상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자. 네게는 내가 있을게, 나에게는 네가 있을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