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눈 위의 로맨스

겨울이든 봄이든 여름이든 가을이든, 새로운 사랑은 언제나 비슷한 감정을 불러일으킵니다. 그 감정에 무엇이 있을까요? 예쁜 배경, 달콤한 연애 행동, 안락한 분위기, 그리고 어둠 속에서 시작된 로맨스… 이야기를 들으며 당신은 회상합니다. 이 때, 새로운 이야기가 찾아오기 시작합니다.

한 겨울 날, 눈이 내리는 어느 마을에서 20대 남자 김형준은 클럽에서 일하다가 자신의 방으로 걸어갔습니다. 매번 이렇게 쓸쓸하게 돌아다니면서만 연애를 도전해 본 것이 실리는 것만 같았습니다. 그런데 이번 겨울, 장난감 가게에서 알바하는 박지영과의 출회가 이어졌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계단을 오르며, 형준은 어깨 뒤에서 박지영이 보이는 것이면서도 잡히지 않는 기분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그는 다시 한번 볼러했습니다. 박지영도 그를 다시 한번 봅니다. 그 순간부터 이들은 서로 상호작용을 시작합니다. 산책하고, 커피를 마시고,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형준은 계속해서 망설였습니다. 막상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면, 그것이 언제 종료될 지 끝날 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이죠. 박지영은 걱정이라는 말도 모르고 그를 다시 만나러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형준은 박지영만큼 모험을 찾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박지영은 그를 정말 사랑하는지와 관련해 물어봅니다. 형준은 다시 한번 망설이지만, 마침내 그녀의 말을 수용합니다. 이제 이들은 따뜻한 옷을 입고 가지만, 뜨거운 첫 키스를 나눌 수 있습니다. 문제는 첫 키스가 발생한 다음에, 그들은 서로 떨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형준은 박지영과 함께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결정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서로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서로 지내는 불행한 아침은 한층 더 기쁨을 안겨줍니다. 뜨거운 커피도 한 입 먹지 못했던 이제, 형준은 박지영 앞에서 다시 얼굴을 향해 고개를 돌립니다.

그리고 그녀의 손길에 닿으면 형준이 문득 느낀 달콤한 연애기를 느끼면서, 추운 날씨와 함께 달빛 아래에서 시작된 아름다운 로맨스가 이어집니다. 이제 이 두 사람은 서로를 사랑하고 번肥할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