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의 불꽃: 대한민국 노동자들의 투쟁

독일의 남성 작가, 투마스 만이 유럽 노동자들의 혁명적 운동을 쓴 신화시대를 말한다. 일제강점기의 대한민국도 이 신화시대를 경험했다. 그들은 권력과 경제적 권위를 차지한 일부 계층의 지배에서 벗어나고, 권리와 자유를 누리고자 하였고, 그 이를 위하여 격돌의 최대 대상은 역시 일본 제국이였다. 그러나 그들이 가지게 되는 것은 분열과 죽음이였다.

1930년대 이전에는 노동 자체가 불법이었기 때문에, 대한민국 노동자들이 몇몇 종교 단체와 대학생 그룹에서 결성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반대하는 국가와 수석들은 이를 국가 이익에 맞지 않으며 분열을 야기함으로써 위협이 되는 것으로 인식하여 일제강점기에는 노동자들의 국내 수용을 금지하는 법률 조항을 통해 차단하였다. 이런 억압으로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기업에서의 착취와 불법 해고 등을 드러내지 못하고, 조용히 고통 속에서 살았다.

그러나, 1940년 일본의 내부 위기와 미국의 참전으로 인해, 노동자들은 단순한 물질적 가치만을 위한 노동에서 해방이 된다. 대규모의 노동자들의 혁명적 운동은 이듬해 시국 구금령이 발표되면서 막혔지만, 그들의 운동은 저항의 꿈을 꾸고 광양에서 일어난 4.3사건과 같은 대규모 운동을 앞당긴다. 그리고 성공한 것이 바로 용산 묘지 산업으로 일어난 용산 묘지사건이였다.

당신은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바탕으로, 혁명적 운동의 발전과 성장을 중심으로 새로운 대한민국 역사 소설을 창작하려고 한다. 이 소설은 이 시대의 그동안 잊혀져 왔던 삶과 역사적 사실을 재조명하고, 전형적인 히어로 스토리를 통해 우리 삶에 체화돼있는 문제점들을 드러낸다.

프롤로그

시간이 흐르면서 옛 소식은 식상해졌다. 그러나 이 소식은 식상하지 않았다. 이것은 한 나라의 청년들과 노인들이 한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쳤던 혁명의 이야기였다. 이것은 대한민국 노동자들의 투쟁 에피소드였다.

1부. 혁명의 불꽃이터진다.

1930년대, 대한민국의 봄이었다. 그 당시 정부가 노동자들을 위해 할 것이 없었고, 산업화에 필요한 노동자들을 모집해 교육훈련을 제공할 뿐이었다. 하지만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이들의 착취와 불법해고 등등의 문제를 드러내지 못해 고통을 견뎌내고 있었다.

그러나, 1940년 일본의 내부 위기와 미국의 참전으로 인해, 노동자들은 단순한 물질적 가치만을 위한 노동에서 해방이 된다. 대규모의 노동자들의 혁명적 운동은 이듬해 시국 구금령이 발표되면서 막혔지만, 그들의 운동은 저항의 꿈을 꾸고 광양에서 일어난 4.3사건과 같은 대규모 운동을 앞당긴다.

그리고 성공한 것이 바로 용산 묘지 산업으로 일어난 용산 묘지사건이였다. 대한민국 노동자들의 대규모 운동으로 인해 일본 제국은 이후 대한민국을 건국하게 된다. 이들은 이제 더욱 매달리기를 멈출 수 없는 상황이 온것을 알게 된다.

2부. 살아남기 위한 전쟁

이어진 대한민국의 독립운동, 일화적 국내 저항 전쟁, 북한의 침공. 모든 것이 대한민국 노동자들을 위협하는 요인이 된다. 이들은 단단히 마음을 모아 일어나, 힘을 다해 투쟁하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위험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하였다.

그들은 인권의 향연을 베풀며, 안정적이고 부유한 경제를 성환하며 일년 중 주중엔 밤을 하고, 주말에만 자유를 누렸다. 그리고 이들의 힘을 통해 대한민국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다.

3부. 끝없는 대결의 시작

그 후로도 문제는 계속되었다.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이제 역사적 문제와 함께 싸움을 해야했다. 이들은 이제 자신들이 기대할 수 있는 것이 없이 남겨져, 단일통치가 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쳤다. 그리고 마침내 대한민국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이루게 된다.

4부. 돌아간 법률

하지만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이제 자신들의 삶과 노동자의 권리, 그리고 행변하는 역사적 인식 등에 대한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 그들의 삶을 구성하고 있는 것은 역사적 함의와 미래에 대한 안좋은 상황이었다.

5부. 불경한 미래

할 수 있는 것은 이제 더 이상 없다. 모든 것을 바칠 수 있어도, 우리는 이러한 미래를 경험하고 싶지 않았다. 당신은 이 소설을 쓰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대비하고자 하였다. 요즘 우리는 억압, 착취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지만, 이것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한다. 우리는 공감할 수 있는 사람들과 함께우리 삶과 사회를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보아야 한다.

이제 살아남은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이제 자신들이 처한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고, 이를 해결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