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염의 마법사와 얼음의 여왕

오랜 세월동안 빛과 어둠의 교토 괴도들의 치열한 끝없는 전쟁이 있었다. 이 두 괴도단은 명예와 권력 그리고 지배권을 길러내기 위해 끝없는 전쟁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 두 괴도단 지배자는 특별한 힘을 가진 두 인물의 출현으로 그 전쟁에 끝을 일으킬 수밖에 없었다.

한편은 화염의 마법사 오스틴, 다른 한편은 얼음의 여왕 아이리스였다. 오스틴은 불꽃과 화염의 마법력으로 모든 상대를 무찌르고, 아이리스는 냉혹하고 차가운 얼음의 마법력과 알려지지 않은 힘을 가지고 있었다.

어느 날, 이 두 인물은 서로를 만나게 되었다. 그런데, 그들의 만남은 아주 나쁜 방향으로 흘러갔다. 화염과 얼음은 서로를 상쇄시키는 힘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은 그 강한 힘과 무시무시한 마력을 갖고 있으면서도 서로를 이끌고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그들은 결국 함께 한 힘으로 모든 것을 무너뜨리고, 두 괴도단 지배자를 무찌르기 위해 모두를 새로운 이야기로 인도했다.

오스틴은 화염과 불꽃의 힘을 이용하여 밤하늘에 큰 태양을 만들어, 아이리스는 차가운 얼음의 힘을 이용하여 이 태양을 억제하고 균형을 맞추는 일을 해냈다.

하지만, 이 일은 거대한 비용이 들었다. 두 인물은 결국 서로의 힘을 빌려야 했다. 오스틴은 화염의 불꽃을 이용하고, 아이리스는 얼음의 위상적인 힘을 이용하여 서로의 마력을 각성시키고 세계를 구원하는 데에 협력하였다.

그리고 두 인물은 서로에 대한 불완전함을 인식하면서도 큰 힘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건설했다. 그들의 협력은 새로운 평화적인 세계를 만들어 냈고 이전 괴도들 상류층은 모두 권력을 박탈 당했다.

새로운 세계에서는 모든 것이 바뀌었다. 반면 영광과 권력 때문에 이전 세계에서 악명이 높았던 좀도둑과 괴도들은 난민처럼 피난처를 구하고 고요한 소확행을 즐기며 살았다. 하지만, 이들은 새로 떠오른 새로운 세계에서 모두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

새로운 세계에는 호의가 넘쳤고, 모든 사람들이 서로를 돕고 협력했다. 그리고 오스틴과 아이리스는 이제 서로를 이어주는 이름이 되었다. 화염과 얼음의 마법사를 존경받는 모든 사람들의 웃음소리 속에서 이전의 삼림지대에서 돌아온 괴물사냥꾼들이 낡은 궁전을 바라보며 생각했다.

“하기나 한일이지?”

그리고 이전의 전쟁과 치열한 교토 괴도들의 아픔은 함께 지워지고 사라졌다. 그리고 새로운 세계에서는 호의가 넘치며 다른 세계 이자 세계의 모든 생명체가 함께 살아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