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어바다의 검

크리스토퍼는 에밀리아 대륙의 한 작은 마을에서 태어난 소년이었다. 그는 매일같이 유혹스러운 바다를 바라보고 있었다. 어느 날, 그는 마을 주민들과 함께 바다로 떠난다. 그들은 어마어마한 활어를 잡으러 갔다. 그리고 크리스토퍼도 일행에 합류했다.

그러던 중, 바다 밑에서 아주 큰 빛살이 들어왔다. 크리스토퍼는 궁금해졌고, 그 빛살의 따라 가보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그는 활어바다의 심해로 들어가지만, 그곳에서는 무서운 위험에 처했고, 결국 죽을 뻔했다.

그러던 찰나, 크리스토퍼는 금빛의 검을 발견했다. 그는 그 검을 손에 쥐었다. 이때부터, 크리스토퍼의 인생은 바뀌었다. 그는 더 이상 평범한 소년이 아닌, 활어바다 살아있는 바다의 검호가 되었다.

하지만, 그의 새로운 역할은 쉽지 않았다. 바닷속의 깊은 곳에서는 무수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더러는 크리스토퍼의 적으로 나타났다. 그들은 바다 밖에서 침략한 적들인데, 활어바다를 노리고 있었다.

크리스토퍼는 그들에 맞서 싸워야 했다. 이제 그는 검호가 되어 활어바다를 지켜야 했다. 엄청난 전투가 벌어졌지만 그는 결국 이길 수 있었다. 이제 활어바다는 그의 손아귀 안에 있는 안전한 바다였다.

하지만 어느날, 다른 적들이 나타났다. 이번에는 그들이 더욱 강력하고 충성하는 바다의 침략자들이었다. 크리스토퍼는 이번 전쟁에서 활어바다를 구할 수 있을까?

그는 그리고 그의 검은 충성스러운 동료로부터 힘을 얻어 바다의 노래를 들으며, 적들과 맞서 싸워야 했다. 그는 마지막의 피이야기를 남긴 후 결국 이겨냈다. 그러나 내일은 또 다른 전쟁을 대할 수 있었다. 크리스토퍼는 계속해서호로서 지금까지와 같이 싸워나갈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