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금 거북선]

[ 황금 거북선]

양경수는 중국의 강북지역에 위치한 혹독한 도시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무술을 배우며 자신만의 기술을 만들어내는 뛰어난 협객으로 성장했다.

그러던 어느 날, 양경수는 자신의 무기인 칼을 도둑맞았다. 그 칼은 그의 조상으로부터 내려받은 네 번째 칼이었기 때문에 굉장히 중요한 무기였다. 하지만 그 칼을 도둑한 자는 누구일까?

양경수는 칼을 되찾기 위해 도시를 돌아다니다가 거북선을 발견하게 된다. 그런데 그 거북선은 전설에서만 듣던 황금 거북선이었다. 양경수는 거북선의 주인이 자신이 찾던 칼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 믿고 거북선에 올라탔다.

거북선에는 무수한 갑옷을 입은 병사들이 있었고, 그들은 거북선에 있는 모든 것을 지키고 있었다. 그리고 거북선의 주인은 음산한 모습으로 양경수를 맞이했다. 그 사람은 조용한 목소리로 “너는 무엇을 찾고 있니?” 라고 물었다.

양경수는 칼을 찾으러 왔으며 그것을 도둑맞은 자가 거북선에 있는 것을 믿었다. 그리고 거북선의 주인은 자신이 그 칼의 도둑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거북선의 주인은 자신이 양경수의 할아버지였다고 말했다. 그리고 또한 새로운 무기를 만드는 황금 거북선이 양경수에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신은 평생을 무기를 만드는 일만 했지만, 이것이 세상을 구하는 데는 쓸모가 없다. 이제부터 당신은 그 무기를 가지고 세상을 구하는 데 사용해야 한다” – 거북선의 주인은 이렇게 말했다.

양경수는 황금 거북선을 이용하여 여러 도시를 돌아다니며 세상을 구하는 일을 시작했다. 그는 거북선의 각 지점에서 적들과 싸워야 했으며, 그 싸움에서 새로운 기술과 무기를 발견했다.

하지만 양경수는 그동안 자신이 하던 무기 제작과는 달리, 이제는 세상을 악으로부터 지키는 무기를 만들었다. 그리고 거북선과 함께 같은 목표를 가진 동료 협객들을 만났다. 그들과 함께 세상을 지키기 위해 싸워 나갈 것이다.

황금 거북선은 그러한 미션을 수행하는데 최적화된 도구였다. 그것은 어디서든지 쉽게 이동할 수 있으며, 싸움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는 강력한 무기를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그것은 잃어버린 칼을 되찾는 일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그리하여, 양경수는 다른 협객들과 함께 세상을 구할 수 있었다. 그는 황금 거북선을 이용하여 자신의 명성을 세웠으며, 그의 출신 지역에서는 전설로 전해지게 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