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의 희생자들

초여름, 대한민국은 전쟁의 바람을 맞이했다. 북한군의 침공으로 인해 문안, 충북 등지는 불타고, 인천은 난파선에 빠졌다. 이 모든 일이 일어난 지금, 소중한 가족들과 떨어진 가족들, 그리고 그 몸에서 흘러나가는 마지막 피까지 전쟁을 위해 희생하게 된 모든 군인들과 시민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제1장: 가족들과 인연

이야기의 주인공인 김우진은 대한민국 군인으로서 군대 앞에서 가족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네고 있었다. 그는 가족에게 이별을 알리면서, 그들과의 추억을 되돌아 보고 마음 속으로 떠날 수밖에 없는 아쉬움을 느꼈다.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해야 하는 상황에서, 당황스러움과 아픔은 잠시 뒤로 미루어지고, 인생의 최후를 준비하며 군대로 향했다.

그와 같은 상황에서, 다른 이야기의 주인공들은 마음 대로 떠날 수 없는 가족과의 만남에서 잠시 안도감을 느꼈다. 예를 들면, 장군의 딸 이주영은 그녀의 어머니, 우정한 친구의 조언에 따라 외국으로 떠나기로 결정했지만, 그녀에겐 사랑하는 여자 친구가 있었다.

한편, 그녀와 함께한 김승호는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둘은 서로를 안아 천국을 향해 떠났다. 그러나, 이들은 전쟁병원 입원 중에 북한군에 의해 수용되었다.

제2장: 적상과의 전투

본격적인 전쟁이 시작되고, 김우진은 전선에 소속되어 적에 대항하는 힘을 보여준다. 이에 비오는 비와 날려드는 적 총알, 그리고 적들의 저항에 김우진은 전투에 휘말리게 되었다. 전쟁의 역사는 항상 살아남아야 하는 것이지만, 그의 헌신에 비해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그의 대한민국 동료들과 함께, 순순히 적의 손아귀에 떨어졌다.

한편, 이주영과 김승호는 전쟁 중 계획적으로 교환 교환될 것으로 예상되어있던 교환 협상이 끝나고서 돌아왔다. 그러나 핵 침공 후, 그런 교환 교환은 일어나지 못했다. 따라서 이들은 북한군에게 고통 받고 끝내는 것이다.

제3장: 돌아온 생존자들

전쟁은 끝나고, 많은 사람들의 삶이 바뀌었다. 김우진과 다른 살아남은 동료들은 각자의 가족에게 돌아오며, 그들은 이전과는 다른 삶을 살아야 했다. 이주영과 김승호는, 배신한 자신의 정신적인 토끼와 (공산당의 특수요원)의 연락을 잃어버린 채, 북한으로 갔다.

그들은 살아남아서, 한국에서 이루어지는 이야기의 뒤편에서 삶에 대해 생각하고, 그들이 그토록 바라던 행복한 삶을 찾아가기 위해 노력했다. 이제는, 이들은 다시 단순히 살아남으려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모자란 삶에서 무언가를 얻어내고, 삶의 가치를 찾는 일에 주력하며 살아야 했다. 이 변화를 통해, 전쟁은 인간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준다.

그리고, 마지막 장에서, 이들은 전쟁에서의 모든 희생자들에게 정식으로 회복과 감사를 전한다. 전쟁이 끝난 후, 이들이 산 모든 인간의 삶 곳곳에서 미친 영향은 거의 몸에서 나온다. 제목에서 보는 바와 같이, 이야기는 전쟁에서 희생된 모든 사람들에게 철저히 첫 번째로 전하는 격려의 메시지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